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좋은 관계 맺을 수 있을 것”…김정은 “모든 것 이겨내고 이 자리에 왔다”
더보기

트럼프 “좋은 관계 맺을 수 있을 것”…김정은 “모든 것 이겨내고 이 자리에 왔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6-12 10:15수정 2018-06-12 10: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채널A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의 휴양지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시작했다.

미국 성조기와 인공기가 각각 6개씩 배치된 회담장 입구 레드카펫 양쪽에서 나온 두 정상은 약 10초 간 악수를 나눈 뒤 회담장으로 이동해 본 회담에 앞서 공개적인 환담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첫 북미정상회담 모두 발언을 통해 “오늘 회담이 엄청나게 성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날 회담이 열리는 것에 대해 “무한한 영광”이라며 “좋은 대화가 있을 것이다. 북한과 매우 훌륭한 관계를 맺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며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그랬던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의 말에 트럼프 대통령은 “고맙다”며 악수를 청했다.

두 정상은 단독회담 후 양측 수행원 일부가 참석하는 확대정상회의와 업무 오찬을 이어갈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