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굉장한 성공”…김정은 “모든것 이겨내고 여기까지”
더보기

트럼프 “굉장한 성공”…김정은 “모든것 이겨내고 여기까지”

뉴스1입력 2018-06-12 10:12수정 2018-06-12 11: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발목을 잡는 과거” 발언에 관심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앞서 북미 두 정상은 모두 발언을 통해 회담에 임하는 자세를 표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굉장한 성공’을 전망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오전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게 돼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매우 기분이 좋다”며 인사를 했다.

이어 “우리는 좋은 논의를 할 것이고 좋은 대화를 나눌 것이다. 그리고 굉장한 큰 성공을 거둘 것이라고 의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여기까지 오는 게 그리 쉬운 길은 아니었다”고 운을 뗐다.

김 위원장은 “우리한테는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었고 또 그릇된 편견과 관행이 때로는 우리 눈과 길을 가리고 있었지만 우리는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화답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옳은 말이다. 대단히 감사하다”며 김 위원장에게 엄지를 들어보였다. 이어 두 정상은 악수를 다시 나눈 뒤 단독 회담에 임했다.

주요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좋은 논의’ ‘좋은 대화’ ‘큰 성공’이라는 표현으로 비핵화 협상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 임하는 자세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다소 경직된 표정으로 입을 연 김 위원장은 과거와 다른 북미관계를 기대하는 듯한 말을 했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발목을 잡는 과거’의 의미가 무엇인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북한의 핵개발로 인한 전쟁 위협이나 아니면 이보다 훨씬 이전인 1950년 6·25 전쟁을 가리키는 것이라면 이제는 과거와 달라진 북미관계를 기대할 수 있다는 면에서 회담의 첫 단추를 잘 뀄다는 평가가 가능하다.

북미 양국 정상이 한 테이블에 마주 앉는 것은 1948년 분단 이후 70년 만에 처음이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과 통역만 대동한 단독회담에 이어 양측 실무자들이 배석하는 확대회담, 실무 오찬을 이어가며 비핵화와 체제안전보장을 교환하는 세기의 빅딜을 진행한다.

(싱가포르·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