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안미현 “권성동 소환 보고 때 문무일 총장이 외압” …檢 “보강수사 지시” 해명
더보기

안미현 “권성동 소환 보고 때 문무일 총장이 외압” …檢 “보강수사 지시” 해명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5-15 11:25수정 2018-05-15 14: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MBC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한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39·사법연수원 41기)가 15일 문무일 현 검찰총장도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안미현 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동 변호사 교육문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2월 문무일 검찰총장이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소환조사 계획을 보고받은 뒤 춘천지검장을 호되게 질책했다고 밝혔다.


이날 함께 기자회견에 출석한 안 검사 측 관계자에 따르면, 강원랜드 채용비리 사건을 맡았던 춘천지검 수사팀은 작년 12월 8일 권성동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가 필요하다는 검토결과 보고서를 상부에 제출했다. 그러나 문 총장은 이영주 춘천지검장의 대면보고 자리에서 권 의원 소환조사에 대해 호되게 질책했다.

안 검사는 “당시 문 총장은 ‘국회의원의 경우에는 일반 다른 사건과는 달리 조사가 없이도 충분히 기소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 조사를 못한다’며 다소 이해할 수 없는 지적을 했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문 총장이 이영주 춘천지검장을 심하게 질책한 것은 당시 춘천지검에 근무한 직원들 대부분이 아는 내용이다. 권 의원 소환 수사를 저지하는 데 현직 검찰총장이 직접 관여했던 것에 비춰볼 때, 권 의원의 신병처리와 추가 수사에 대한 장고 역시 문 총장과 관련이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를 지울 수 없다”라며 “검찰 최고위직, 현직 국회의원을 불문하고 외압에서 자유로운 성역없는 수사가 이뤄지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안 검사 측은 언론에 지난 3월 15일 집행된 것으로 알려진 강원랜드 수사단의 대검 반부패부 압수수색이 검찰 고위간부의 반대로 실제로 이뤄지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안 검사 측은 “당시 압수수색을 저지한 것이 김우현 대검찰청 반부패부장인지 문 총장인지 알 수는 없으나, 수사단의 압수수색을 저지할 정도라면 검찰 최고위 간부가 관여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라며 “수사단은 수사외압의 당사자로 지목되거나 통로로 지목된 사람들에 대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수사하라. 현 총장을 비롯해 대검 관계자 등의 수사방해 행위가 있다면 즉각 멈춰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주요기사

앞서 안 검사는 지난 2월 4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 출연해 ‘강원랜드 채용 비리 사건’ 수사 과정에서 검찰 간부와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등으로부터 부당한 외압을 받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증거를 더 확보하고 보강수사를 하라고 한 적은 있지만 문 총장이 외압을 넣은 것은 전혀 아니다고 안 검사의 주장을 반박했다.

김은향 동아닷컴 기자 eunhya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