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南北 고위급회담 16일 개최…교통·체육·산림 분야도 협의
더보기

南北 고위급회담 16일 개최…교통·체육·산림 분야도 협의

뉴시스입력 2018-05-15 11:17수정 2018-05-15 18: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석대표 南조명균-北리선권
장성급회담·체육회담·적십자 회담 일정 논의

4·27 판문점선언 후속 이행을 논의하기 위한 남북 간 고위급회담이 16일 개최된다.

통일부는 15일 “남과 북은 판문점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오는 16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8일 북측에 ‘14일 개최’를 제의했으나 북측이 16일에 개최하자고 수정 제의했고, 정부가 이를 수용했다고 통일부는 부연했다.

남북 모두 5명으로 대표단을 구성했다. 우리 측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류광수 산림청 차장이 참여한다.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 등 5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통보했다.

남북은 이번 고위급회담에서 8·15 이산가족 상봉 행사 준비를 위한 적십자회담과 장성급회담 등의 일정이 윤곽 잡힐 전망이다. 또한 판문점선언에 들어간 남북 간 철도 연결 사업과 아시안게임 남북 단일팀 구성 문제, 산림 복구 협력 문제까지 폭넓게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는 이산가족 문제를 최우선으로 다루고 있다”며 “(철도 문제 등은) 판문점선언 후속 이행 차원에서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고위급회담은 큰 틀에서 협의를 진행하고, 상호 시급히 할 것들은 우선순위를 정해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북한에 억류된 한국인 6명에 대한 문제도 다뤄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최근 중국 북한식당 여종업원 집단탈북이 기획됐다는 의혹이 재점화된 만큼 북측이 이 문제를 인도적 사안과 연계해 언급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는 전망이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