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성태 “드루킹 특검에 성역없어…축소 수사, 김경수 포함”
더보기

김성태 “드루킹 특검에 성역없어…축소 수사, 김경수 포함”

뉴스1입력 2018-05-15 10:53수정 2018-05-15 10: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치적·선거용 추경은 예산 심사 통해 걷어낼 것”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8.5.15/뉴스1 © News1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전날 여야가 합의한 ‘드루킹 사건’ 특별검사법안과 관련, “특검법안 명칭에서 대통령과 민주당을 제외했다고 해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서 인지된 사실이나 관련성이 확인된 이들조차 제외한 것은 아니다”라며 “수사 대상에는 어느 누구도 성역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수사 과정에서 범죄행위자로 밝혀진 관련자들에 의한 불법행위와 수사 과정에서 인지된 관련사건 범죄는 검경의 수사 축소 관련 사항, 김경수 민주당 의원의 역할 그 어느것도 성역 없이 포함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검이 합의된 만큼 다시 국회로 돌아와 5월 국회를 정상화하고 남아 있는 산적한 현안을 처리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며 “야3당 공조를 통해 투쟁으로 이뤄낸 특검에 국민적 의혹을 밝히고 여론 조작의 진실을 밝히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야간 합의정신과 상호 신뢰에 따라 별도의 합의문 없이 신사협정으로 타결된 만큼 (수사 대상에) 오해와 혼선이 없길 바란다”며 “일부 언론은 성급하게 김경수나 성역 없는 수사를 제어할 수 있는 (보도를 하는데) 일찌감치 선긋기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특검 합의에 따라 한국당이 천막농성 과정에서 접수한 제보 내용을 추가로 공개하며 “지난 2017년 4월17일로 표기돼 있는 ‘KCS 채팅방’에서 필명 ‘서유기’가 네이버 기사를 퍼올리고, 경공모의 ‘둘리’도 선플을 부탁한다며 문 대통령 관련 기사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KBS-뉴’라는 대화방에선 네이버 검색창에서 ‘안철수 조폭’과 ‘차떼기’라는 키워드를 10분간 시간될 때마다 검색해달라고 한 점도 제보됐다”며 “이것만 봐도 이미 드루킹 일당은 대선 전부터 서로 지시와 연락을 주고받아 회원들을 동원해 조직적으로 댓글공작에 나서왔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저희 한국당은 대한변협에서 가장 객관적이고 중립적이면서 정치적이지 않은 법조인의 양심을 걸고 특검의 책무를 수행할 수 있는 훌륭한 인사들을 추천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정부가 제출한 추경안에 국민 정서나 국민적 합의를 도출해낼 수 없는 정치적인, 선거용으로 담아 온 내용은 합리적인 추경 예산 심사를 통해 걷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 당 예결위 간사를 비롯한 예결위원들의 추경 심사 활동을 전적으로 존중하고 그 결과를 당 지도부가 수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