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폭행당한 원희룡 “가해자 처벌 원치 않아…제2공항 문제, 전화위복되길”
더보기

폭행당한 원희룡 “가해자 처벌 원치 않아…제2공항 문제, 전화위복되길”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5-15 08:27수정 2018-05-15 08: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원희룡 후보 페이스북

원희룡 제주지사 예비후보가 14일 제주 제2공항 관련 토론회에서 제2공항 반대 단식농성을 했던 주민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원희룡 후보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2공항 토론회에서 예기치 못한 상황이 발생해 많이 놀라셨으리라 생각한다”고 운을 떼며 “다행히 저는 가벼운 타박상으로 걱정하실 만큼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히려 그분이 자해로 많이 다쳤다고 들었다. 저는 이런 극단적인 방법을 써야했던 그분의 마음을 헤아려 본다. 그분의 처벌을 원하지 않으며, 쾌유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사진=원희룡 후보 페이스북

이어 원 후보는 “제2공항 문제는 도민의 숙원사업이자 이해와 관심이 큰 사안으로서, 어떤 상황에서도 정치적 이해관계로 얽혀서는 안 된다”며 “저는 이번 일을 통해 제주도민의 마음을 다시 한번 겸허히 받아들이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 그리고 이번 일이 제2공항 문제를 순리대로 풀어나가는 전화위복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도민 여러분의 관심과 염려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의사 소견 받는 대로 활기찬 모습으로 복귀하여 여러분들과의 소통의 장 속으로 깊이 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14일 오후 5시 20분경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제2공항 건설 문제를 주제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김경배 부위원장(50)이 토론회 말미에 단상으로 뛰어 올라가 원 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뺨을 때렸다.

김 씨는 소지한 흉기로 자해를 시도했고, 출동한 119구급대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됐다. 서귀포시 성산읍 주민인 김 씨는 지난해 말부터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제2공항 건설에 반대하며 농성을 해왔다.

주요기사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