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세균 의장, 오후 4시 본회의 소집해 의원 사직서 처리
더보기

정세균 의장, 오후 4시 본회의 소집해 의원 사직서 처리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5-14 13:40수정 2018-05-14 13: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세균 의장, 오후 4시 본회의 소집해 의원 사직서 처리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국회의원 4명의 사직서 처리를 위한 이른바 ‘원포인트 본회의’가 14일 오후 4시에 열린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이날 오전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회동을 마친 후 ‘(지방선거 출마 국회의원 사직서 처리를 위해) 오늘 4시에 본회의를 소집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네, 소집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의장께서 4시에 본회의를 소집해서 오늘 중으로 처리하겠다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평화와 정의 의원모임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국회에서 열린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 정례 회동에서 드루킹 사건(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의 특검과 본회의 개의 등 국회 현안 처리 방안을 논의했으나 이견차를 좁히지 못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날이 처리 시한인 의원 사직 안건 처리를 위해 본회의를 열려면 드루킹 특검 등도 함께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나, 민주당은 드루킹 특검 문제는 '원포인트 본회의' 이후 논의하자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여야는 일단 오후에 각 당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통해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
여야 수석부대표들은 본회의 개의에 앞서 한국당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실에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특검 및 광역자치단체장에 출마하는 4명의 국회의원 사직서 처리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