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드루킹 댓글 조작’ 더 있었나…다음·네이트도 압수수색
더보기

‘드루킹 댓글 조작’ 더 있었나…다음·네이트도 압수수색

뉴스1입력 2018-05-14 11:58수정 2018-05-14 16: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드루킹 ‘김경수 보좌관에 돈 전달’ 지시 시인
“경공모 후원금 2700만원, 대부분 합법적”
‘드루킹’ 김모씨 © News1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드루킹(김모씨·49) 등이 네이버는 물론 다음과 네이트 등 다른 포털사이트에서도 댓글 조작 작업을 한 정황을 포착해 이들 포털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4일 “드루킹 일당이 작업한 것으로 추정되는 기사 9만 건 중 다음과 네이트 URL(특정기사 인터넷주소)이 있어서 지난 10일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2016년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인터넷 기사 주소(URL) 9만여 건의 기사 주소 중 다음과 네이트에 등록된 기사 주소들과 댓글들에서 불법적인 조작이 있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자료 보전조치용 압수수색을 하고 있다.

또 경찰은 9만여 건 기사 중 대선 전인 2016년 10월부터 2017년 5월까지의 댓글 1만9000여 건에 대해 분석 중이다.

드루킹은 지난 1월 17일과 18일 이틀간 676개 기사 2만여 개 댓글에 추가 매크로 조작을 한 사실도 시인했다. 경찰은 드루킹과 이미 구속된 공범들을 추가 기소할 수 있도록 관련 자료를 지난주 검찰에 송치했다.

경제적 공진화 모임 회원들이 지난 2016년 11월 김경수 당시 민주당 의원에게 보낸 후원금 2700만원은 대부분 합법적인 소액 후원금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후원금 대부분이 회원 개별적으로 10만원 안팎을 송금했고 많게는 50만원 정도 보낸 회원도 있다”고 말했다.

드루킹은 지난 10일 경찰 강제조사에서 김경수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의 한모 전 보좌관에게 500만원을 건네라고 측근(성원)에게 지시한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500만원 부분에 대해서는 드루킹과 기존 피의자 진술과 일치했다”며 “인사청탁과 향후 보좌관으로 일하는데 민원으로 줬다는 것을 시인했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드루킹 측근 김모씨(49, 필명 ‘성원’)와 경공모 회계담당 파로스(김모씨·49)를 조사하면서 “드루킹 지시로 500만원을 준비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바 있다.

드루킹은 작년 대선 이후 김 후보에게 경공모 회원 도모 변호사를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인사청탁한 뒤 진행 상황 파악 등 민원 편의를 기대하면서 김 의원 보좌관에게 500만원을 제공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