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남경필 “‘형수에 폭언’ 이재명, 선거파트너로 인정 못해”
더보기

남경필 “‘형수에 폭언’ 이재명, 선거파트너로 인정 못해”

뉴스1입력 2018-05-13 11:21수정 2018-05-13 11: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의의 경쟁 못해…민주, 이재명 공천 취하해야”
“인간성 말살, 여성에 폭력, 권력에 의한 갑질”
남경필 자유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는 1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음성파일’과 관련 “상식 이하의 인격을 가진 이 후보를 선거파트너로 인정할 수 없다”며 후보 교체를 촉구했다.

남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가 자신의 친형과 형수에게 한 충격적 폭언이 담긴 음성파일을 들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남 후보는 “음성파일에 담긴 인격은 상식 이하였기 때문에 화가 났다”며 “이런 상식 이하의 인격으로 지난 8년간 100만 도시를 책임졌고, 대한민국을 이끌겠다고 대통령 선거에 나섰으며 이제 경기도지사에 도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만약 이 후보가 경기도지사가 된다면 얼마나 많은 경기도민들에게 갈등과 분노를 일으키고 갑질을 일삼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남 후보는 이 후보의 ‘음성파일’에 담긴 내용을 “인간성 말살, 여성에 대한 폭력, 권력에 의한 갑질”이라고 규정하며 “민주당과 추미애 대표는 이 후보가 민주당이 추구하는 가치와 철학, 도덕적 기준에 부합한다고 생각하냐”고 따져물었다.

이어 “저는 이 후보와 더 이상 선의의 경쟁을 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며 “이 시각부터 이 후보를 공직 후보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민주당이 폭력과 갑질에 눈감는 정당이 아니라면 후보를 당장 교체할 것을 요구한다”며 “그래야 집권여당으로서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해당 파일을 공개할 의사가 있는지 여부에 대해선 “고민하고 있다. 좀 더 깊이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일간지에 광고가 실리는 등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혜경궁 김씨’ 의혹과 관련 “공직후보자에게 잘못이 있으면 잘못을 인정하고, 의혹이 있으면 깨끗하게 해명하면 되는데, 해명이 충분하지 못하니 자꾸 의혹이 더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