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개성연락사무소 철수…190일만에 닫힌 남북 접촉창구
더보기

北, 개성연락사무소 철수…190일만에 닫힌 남북 접촉창구

뉴스1입력 2019-03-22 16:32수정 2019-03-22 17: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전 9시15분 연락대표 통해 ‘상부 지시로 철수’ 통보
靑 NSC 개최…정부 “조속히 복귀해 정상 운영 바란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 개성공동사무소 북측 인원의 철수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3.22/뉴스1 © News1

북한이 22일 오전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일방적으로 철수를 통보하며 남북간 접촉 창구가 190일만에 닫히게 됐다.

북측의 갑작스런 철수 통보에 청와대는 이날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해 대책을 논의했고, 통일부는 유감을 표명하면서 “북측이 조속히 복귀해 연락사무소가 정상 운영되길 바란다”고 입장을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이날 오후 긴급 브리핑을 통해 “북측은 오늘 오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북연락대표간 접촉을 통해 ‘북측 연락사무소는 상부의 지시에 따라 철수한다’는 입장을 우리측에 통보하고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철수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남측 사무소의 잔류는 상관하지 않겠다”며 “실무적 문제는 차후에 통지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천 차관에 따르면, 북측 연락대표는 이날 오전 9시15분경 접촉 요청을 통해 철수를 통보했다. 이에 대해 천 차관은 “오전 출경 당시 특별한 상황은 없었고, 오늘 뿐 아니라 이번주 근무 중에 분위기나 (철수) 징후를 느낄 특이 동향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북측 인원 전원이 철수함에 따라 현재 연락사무소에는 우리 측 인원만 남아있는 상태다. 주말 동안에는 연락사무소 9명과 지원시설 16명 등 총 25명이 개성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정부는 북측 인원이 철수를 한 상태지만 남북연락사무소의 취지에 맞게 남측 사무소에서는 계속 근무를 이어갈 방침이다. 당장 오는 25일에도 평소와 같이 업무를 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북연락사무소에서 북측이 철수함에 따라 정부가 논의해 오던 이산가족 화상상봉 등 남북교류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천 차관은 “화상상봉 이런 부분들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를 하기가 조금 어려워진 것은 사실”이라며 “그래서 우선 연락사무소가 조기 정상화 되어야 하고 너무 늦어지지 않고 협의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천 차관은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이루어진 북측의 이같은 결정과 관련, 남북관계의 전망에 대해선 “북측에 철수 입장과 관련해 어떤 의도나 입장, 이런 것들을 예단하지는 않겠다”며 “회담 이후 상황이라든지 이런 상황들은 제가 굳이 연관지어서 말씀 드리고 싶지 않다. 조속한 정상 운영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특히 천 차관은 연락사무소 철수가 4·27 판문점선언의 합의사항 파기라는 지적과 관련해서도 “합의 파기라고 생각하고 있지 않다”며 “연락사무소 채널 외에 군을 통한 채널 등이 정상 가동되고 있고 조금 더 시간을 두고 파악하고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천 차관은 “상황을 예단하지 않고 지켜보며 조속히 연락사무소가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북은 연락사무소를 개소한 후 주 1회 정례 소장회의를 갖기로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매주 열리던 남북 간 소장 회의는 한 차례도 열리지 않는 등 3주째 소장 회의가 불발됐다.

3·1절과 3월8일(국제 부녀절)은 각각 남북의 공휴일이었고, 지난 15일에도 북측은 소장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북측 소장인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과 소장대리인 황충성·김광성 조평통 부장도 오지 않았다.

한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오후 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해 연락사무소 북측 철수 상황에 대해 협의하고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