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해리스 “남북관계, 비핵화와 연계해야”…文정부 ‘독주’에 불만 표시
더보기

해리스 “남북관계, 비핵화와 연계해야”…文정부 ‘독주’에 불만 표시

뉴스1입력 2018-10-17 10:09수정 2018-10-17 15: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북대화, 비핵화와 연결돼야”
목표는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문재인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을 우선순위로 두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남북대화는 비핵화와 연결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남북관계를 통해 비핵화를 견인한다는 우리 정부의 기조에 대해 속도조절이 필요하다는 미국 정부의 입장을 반영한 것으로 분석된다.

해리스 대사는 17일 아산정책연구원이 개최한 ‘한반도 평화 전망과 한미동맹 진단’을 주제로 한 전문가 좌담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현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을 우선순위로 두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속도를 겨냥한 듯, “남북 대화는 비핵화와 연결되어야 할 것이며 한미 간 목소리가 일치되어야 한다”며 “그래야만 우리 공동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가능성이 커진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초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전례없고 용감한 조치를 취해 북한과의 관계를 변화시키고자 노력했다”며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를 가져오고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이루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4차 방북에서 북미정상회담 개최, 실무협상 합의 등에 대해 논의했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풍계리 핵실험장과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 대한 검증단을 초청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미국과 한국이 계속해서 북한 문제를 공동의 목소리로 접근해 나간다면 평양, 판문점, 싱가포르에서의 약속을 현실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