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판문점선언, 정상회담前 국회서 비준 동의해 달라”
더보기

文대통령 “판문점선언, 정상회담前 국회서 비준 동의해 달라”

뉴스1입력 2018-08-16 14:17수정 2018-08-16 14: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야정 상설국정협의체’ 등 ‘협치 합의’ 강조
“국회도 함께 방북해 남북국회회담 단초 마련했으면”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과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마치고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4월2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통해 합의한 4.27 판문점 선언을 국회에서 비준 동의해달라고 여야 원내대표들에게 요청했다.

또 최근 정치권의 선거제도 개편 논의와 관련해 “비례성과 대표성을 제대로 보장할 수 있는 선거제도 개편을 강력하게 지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오찬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다음달에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게 되는데 지난 번 4.27 판문점 선언에 대해서 국회에서 비준 동의를 해주신다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때 훨씬 더 힘이 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방문 시기와 함께 방문단의 규모, 방문 일정에 대해서 북측과 협의를 해야합니다만 우리 정부의 기본 입장은 그때 국회에서도 함께 방북을 해서 남북간에 국회 회담의 단초도 마련했으면 하는 욕심”이라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그렇게 되기 위해서도 이번에 4.27 판문점 선언의 비준 동의를, 평양회담 이전에 해주신다면 남북 국회 회담을 추진하는 데에도 큰 힘이 되지 않을까 그렇게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해 “국회에서 여야 간에 합의로 추진될 문제라는 점을 전제하면서 제 개인적인 생각을 말씀 드리자면 저는 비례성과 대표성을 강화하는 선거제도 개편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을 어느 누구보다 일찍 주장을 해왔고 아시다시피 2012년 대선 때 이미 그 방안으로 권역별정당명부비례대표제를 공약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비례성과 대표성을 제대로 보장할 수 있는 그런 선거제도 개편에 대해서 대통령 개인적으로는 강력하게 지지한다는 그런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또 ‘여야정 상설국정협의체’ 등 여야 합의에 의한 국정협의 통해 ‘협치 합의’를 이뤄내자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여야정상설국정협의체 이것 좀 분명하게 합의를 해서 분기에는 적어도 한 번씩은 개최를 한다든지 또 필요할 때는 추가로 여야 합의에 의해서 국정협의를 한다든지 이런 구체적인 협치에 대해 우리가 합의를 해낼 수 있다면 국민들께 좀 희망을 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8월 임시국회에서 정말로 어려운 자영업자들에 대해서 충분한 대책을 마련하는 그것을 포함한 민생경제 법안들을 신속하게 처리해주시고 또 이번에 폭염 때문에 폭염을 재난에 포함시키는 재난안전법이라든지 또 전기요금을 합리적으로 누진제를 개선하는 그런 방안들도 필요한 것 같다”라며 “그와 함께 혁신성장을 위한 규제혁신에 대해서도 뜻을 좀 모아주시기를 그렇게 당부를 드리겠다”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