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남북, 13일 판문점서 고위급회담 개최…정상회담 준비 협의
더보기

남북, 13일 판문점서 고위급회담 개최…정상회담 준비 협의

뉴스1입력 2018-08-09 16:06수정 2018-08-09 16: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9일 통지문 통해 먼저 제의…통일각서 개최
南, 조명균 통일 수석대표…北은 리선권 유력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6월 1일 오후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을 마친 뒤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후 악수하고 있다.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이 정상회담 준비와 판문점 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고위급 회담을 13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개최하기로 했다고 9일 통일부가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이 오늘 오전 통지문을 통해 고위급 회담 개최를 먼저 제의했다”며 “판문점 선언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남북 정상회담 준비와 관련한 문제들을 협의할 것을 제의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북측의 제의에 즉각 고위급 회담 개최 제의에 동의하는 통지문을 전달했다. 또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 구성에 돌입했다.

통일부가 이번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정상회담 준비를 협의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남북 정상회담이 조만간 개최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남북간 협의에 따라 8월 개최 가능성도 제기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4월 첫 정상회담에서 가을 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한 바 있다.

통일부는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들을 북측과 심도있게 논의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판문점에서 열리는 남북 고위급 회담은 지난 6월 1일 이후 두달 여 만이다. 당시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단장으로 회담에 임한 바 있어 이번 회담에서도 리 위원장이 나설 가능성이 높다.

주요기사

지난 7월 초 평양에서 열린 통일농구 대회 때는 우리 측 조명균, 북측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간 회동이 성사된 바 있다. 당시 남북은 4.27 판문점 선언의 후속 조치로 진행 중인 이산가족 상봉·군사 회담·철도·도로·산림 등 경제·정치 현안 관련 7개의 남북 회담에 대한 전반적인 의견을 교환하며 사실상 회담 성격의 만남을 가졌다.

또 조 장관과 리 위원장은 지난 3월과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 회담의 대표로 이미 머리를 맞댄 바 있어 이번 회담에서도 정상회담의 의제와 일정 등 구체적인 논의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남북은 이날 각각 1차례씩 통지문을 주고 받으며 고위급 회담 개최에 합의했다. 13일로 예정된 고위급 회담까지는 나흘 밖에 남지 않은 만큼 금명간 추가적인 통지문 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