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정은 “발목잡는 과거 이겨내고 왔다”… 김정일 시대와 단절?
더보기

김정은 “발목잡는 과거 이겨내고 왔다”… 김정일 시대와 단절?

황인찬 기자 , 손효주 기자 입력 2018-06-13 03:00수정 2018-06-13 03: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트럼프 비핵화 합의]‘실리 중시 젊은 지도자’ 이미지 부각
크게보기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처음 대면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왼팔을 잡고 친근감을 표시하고 있다. 싱가포르 정부 제공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단독회담을 갖기 전 모두발언에서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모든 걸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했다.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과 마주 앉자마자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 ‘그릇된 편견과 관행’ 등 마치 북한의 과거 잘못을 인정하는 듯한 태도를 보인 것. 트럼프 대통령은 통역을 통해 김정은의 발언을 듣고서는 만족한 듯 엄지를 치켜세웠다.

이런 모습은 회담장에 미처 들어가지 못하고 밖에서 TV모니터를 통해 지켜보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통일전선부장 등 양측 수행원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졌다.

○ 김정은, ‘선대의 과오’ 인정했나

김정은은 올해 대화로 정책 노선을 180도 전환하면서 대미 관련 직접 발언은 극도로 자제해왔다. 심지어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을 공식적으로 북한 매체가 언급한 것은 지난달 27일이었다.

그러나 북한 지도자로서는 처음 미국의 현직 대통령과 만난 자리에서, 게다가 ‘김일성 김정일 부자’ 배지를 단 북측 수행원들 앞에서 과거 대미 정책의 실수를 인정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 것.

이는 김일성, 김정일이 펼쳤던 ‘살라미 전술’ ‘벼랑 끝 전술’에서 벗어나 새롭고, 진취적인 대미 협상 태도를 취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김일성이 1948년 북한 정권을 세운 이후 70년간 지속되어온 북-미 간 적대적 관계 청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실제 김정은은 올해 대화 노선에서 한발 앞서 몸을 낮추며 ‘실용적 태도’를 보였다. 지난달 최선희 외무성 부상의 비난 담화 등을 문제 삼아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전격 취소하자 9시간 만에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명의 담화를 내 “수뇌 상봉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공손한 태도로 전환했다. 이번 싱가포르 회담을 위해서는 자신의 전용기인 ‘참매 1호’가 아닌 중국 전용기를 타고 왔다.

‘명분’보다는 ‘실리’를 내세우는 북한의 젊은 지도자란 이미지를 강조했다. 게다가 이런 북한 지도자의 변화상을 북한 매체를 통해 비교적 신속히 주민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한 대북 전문가는 “김정은은 대내외로 북한의 변화 의지를 알리며 새로운 발전 가능성을 적극 탐색하는 것 같다”며 “특히 트럼프 앞에서 북한의 과오를 일부 인정한 것은 상징적인 장면”이라고 말했다.

○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도 강조

김정은이 이날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라면서 여러 번 언급한 ‘우리’란 말에는 북한뿐 아니라 미국도 포함돼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평가다. ‘북-미가 과거 서로 잘못했으니 앞으로 잘해보자’는 메시지를 모두발언 서두에 던졌다는 것이다. 북한의 ‘벼랑 끝 전술’ 퇴출뿐 아니라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의 동시 철회를 에둘러 언급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남성욱 고려대 행정전문대학원장은 “이를테면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과 같은 매파 인사들이 북한을 압박하고 공격하는 것을 잘못된 ‘편견’과 ‘관행’으로 지적하며 철회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전했다.

김정은이 “(싱가포르) 회담까지 오기 어려웠다”고 시작한 이날 모두발언이 4·27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모두발언 서두와 유사한 것도 이색적이다.

당시 판문점에 온 김정은은 “(남북 정상이 만나기까지) 11년이나 걸렸다. 왜 오기 힘들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11년 세월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수시로 만나 문제를 풀어나가고”라며 관계 개선의 의지를 밝혔다. 김정은이 남북, 북-미의 ‘쌍끌이 관계 정상화’ 의지를 밝혔다는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황인찬 hic@donga.com·손효주 기자
#김정일 시대#단절#젊은 지도자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