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6·12 북미 정상회담 취소…“北 평화 놓쳤다”
더보기

트럼프, 6·12 북미 정상회담 취소…“北 평화 놓쳤다”

뉴스1입력 2018-05-24 22:49수정 2018-05-24 23: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분노·적대감 보인 발언에 회담 부적절하다고 느껴”
“언젠가 만나길 고대…마음이 바뀌면 연락달라”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하겠다는 내용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한. <출처=백악관 갈무리>© News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달 12일 개최 예정이었던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현 시점에선 적절하지 않을 것 같다”며 회담을 취소하겠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을 통해 공개된 서한에서 “최근 당신의 발언에서 보인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인 적대감에 근거, 안타깝게도 지금은 회담이 열리기엔 부적절한 시기라고 느낀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회담과 관련한 우리의 최근 협상과 토론에 대해 당신이 내준 시간과 인내, 노력에 진심으로 감사한다”며 “우리는 회담이 북한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들었지만 이는 우리와 전혀 관련이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당신과 (북미 정상회담에서) 함께 하기를 진심으로 고대했다”며 “안타깝게도 최근 당신의 발언에서 보인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인 적대감에 근거하면, 오랫동안 준비해 온 이번 회담이 열리기에는 지금은 부적절한 시기라고 느낀다”고 전했다.

© News1
트럼프 대통령은 “이 편지를 통해 양측의 이익에 따랐지만 전 세계에 손상을 초래할 수밖에 없는 싱가포르 회담이 열리지 않으리라는 것을 밝힌다”며 회담 철회 의사를 전했다.

이어 “당신은 (북한의) 핵능력에 대해 이야기한다. 하지만 미국의 핵능력이 더욱 거대하고 강력하며 때문에 나는 신(神)에게 이를 절대 쓸 일이 없길 바란다고 기도한다”고 말했다.

또 “당신과 내 사이에 훌륭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느꼈고 궁극적으로 그 대화가 (고려해야 할) 문제였다”면서 “언젠가 만나길 고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북한이 석방한 억류자 3명과 관련해 “현재 고국으로 돌아와 가족들과 함께 하고 있는 인질들을 풀어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싶다”며 “그것은 아름다운 행동이었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이 가장 중요한 정상회담과 관련해 마음이 바뀌면 주저하지 말고 나에게 전화하거나 편지를 보내달라”며 “전 세계와 특히 북한은 평화와 번영의 큰 기회를 놓쳤다. 놓친 기회는 굉장히 슬픈 일”이라며 편지를 끝맺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