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풍계리 핵실험장 23~25일 폐기…주변 완전 폐쇄”
더보기

北 “풍계리 핵실험장 23~25일 폐기…주변 완전 폐쇄”

뉴스1입력 2018-05-12 22:23수정 2018-05-12 23: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갱도 폭발후 입구 폐쇄…관측설비·연구소 등 철거”
한·중·러·미·영 5개국 취재 허용…특별전용열차 편성
© News1

북한은 12일 오는 23일부터 25일 사이에 북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진행한다고 구체적인 일정을 밝혔다. 다만 기상 조건을 고려해 진행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북부 핵실험장 폐기와 관련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공보를 보도하며 이같은 일정을 설명했다.

통신은 “핵무기연구소를 비롯한 해당 기관들에서는 핵실험 중지를 투명성 있게 담보하기 위해 공화국 북부 핵실험장을 폐기하기 위한 실무적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핵실험장의 모든 갱도들을 폭발의 방법으로 붕락시키고 입구들을 완전히 페쇄한 다음 지상에 있는 모든 관측 설비들과 연구소들, 경비구분대들의 구조물들을 철거하는 순차적인 방식으로 진행된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핵실험장 폐기와 동시에 경비 인원들과 연구사들을 철수시키며 핵실험장 주변을 완전 폐쇄하게 된다”고 말했다.

통신이 전한 외무성 공보에 따르면 북한은 북부 핵실험장 폐기를 투명성 있게 보여주기 위해 자국 및 국제기자단의 현지 취재활동을 허용한다.

그러나 핵실험장 공간이 좁은 점을 고려해 중국과 러시아, 미국, 영국, 남한 등 5개국 기자들로 한정했다.

관련기사

북한은 기자단이 베이징-원산 항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전용기를 보장해 영공개방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또 원산에 기자단 숙소를 마련하고 프레스 센터도 설치한다.

북한은 취재활동을 위해 원산에서 북부 핵실험장까지 특별전용열차를 편성하고 열차 안에서 숙식을 해결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한다.

또 핵실험장 폐기 상황을 현지에서 취재·촬영해 프레스 센터에서 내보낼 수 있는 통신 조건도 보장하고 협조한다.

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앞으로도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 위해 주변국들과 국제 사회와의 긴밀한 연계와 대화를 적극적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