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 대통령 “헬기사격 포함 5·18 진상과 책임 밝혀낼 것”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헬기사격 포함 5·18 진상과 책임 밝혀낼 것”

문병기 기자입력 2017-05-18 11:19수정 2017-05-18 17: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7.5.18/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서있다”며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광주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오월 광주’는 전국을 밝힌 위대한 촛불혁명으로 부활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헬기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5·18 민주화운동 당시 발포 명령자와 헬기 기총 소사 등 진상규명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여전히 우리 사회 일각에서 오월 광주를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시도가 있다”며 “역사를 왜곡하고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완전한 진상규명은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며 “국민 모두가 함께 가꾸어야 할 민주주의 가치를 보존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제 공약도 지키겠다”며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한다”며 개헌 의지를 강조했다.

이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 대해 “오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며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 그 자체”라며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5·18 정신 계승, 정의가 승리하는 대한민국’을 주제로 열린 기념식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피우진 신임 국가보훈처장 등 정부 주요 인사들, 국민의 당 안철수 전 대표 등 전 대선 후보들과 여야 5당 지도부가 참석했다. 현직 대통령의 기념식 참석은 2013년 박근혜 대통령 이후 4년 만이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