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日 여행 한국 관광객, 에어비앤비 숙소 문 열자 목 맨 시신이…헉!
더보기

日 여행 한국 관광객, 에어비앤비 숙소 문 열자 목 맨 시신이…헉!

박태근 기자 입력 2017-02-07 14:30수정 2017-02-07 15: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은 기사 속 사건과는 무관한 ‘영화 포스터’입니다.
일본을 여행 중이던 한국인 관광객이 숙박 공유 앱(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한 가정집을 찾아갔다가 자살 현장을 목격하는 끔찍한 일을 겪었다.

5일 오후 일본 여행 정보를 교환하는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후쿠오카에서 지인이 자살사건에 휘말려서 (현지)서부경찰서에 있습니다. 도와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지인이 ‘에어비앤비’로 방을 예약하고 집에 찾아갔더니, 집주인이 키가 있는 위치를 알려줘서 문을 열고 들어갔다고 한다. 그런데 현관에 어떤 사람이 목을 매달고 자살한 상태였다고 한다”라고 사건의 요지를 알렸다.

이어 “주인에게 연락이 안 돼 경찰에 신고했는데 (경찰은) 죽은 사람이 집주인인것 같다고 한다. 지인은 지금 참고인으로 조사 받는 중인데 피의자로 몰릴까봐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인이 대사관에 신고했다는 연락을 끝으로 통화가 안 된다”며 “혹시 근처에 도움을 주실 수 있는 분이 있을까 해서 실례를 무릅쓰고 글을 올린다”고 도움을 요청했다.

이 후 수 시간이 흐른 뒤 다시 후기가 올라왔다. 글쓴이는 “결론부터 말하자면, 지인이 새벽 4시에 조사에서 풀려나 오늘 아침 9시 배로 한국으로 돌아오는 중이라고 한다. 현실적인 조언과 격려 해주신분들 모두 감사드린다”고 썼다.

그는 “살다 보니 별의별일이 다 있다. 여행 계획하시는 모든 분들께 좋은 일만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일본 후쿠오카현 경찰본부 보도계장은 “한국인이 자살 사건으로 조사를 받은 것은 사실이다. 자세한 수사 사항은 알려줄 수 없다”고 한 매체를 통해 밝혔다.

한편, 에어비앤비(Airbnb)는 일반인이 자신의 빈방이나 별장을 여행객에게 빌려줄 수 있도록 만든 세계 최대의 숙박 공유 서비스다. 여행객은 저렴한 가격으로 방을 구하고, 집주인은 사용하지 않는 방으로 돈을 벌수 있다는 점에서 획기적이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영업신고를 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 때문에 범죄에 악용될 우려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