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 외교부 “구금된 화웨이 CFO 즉각 석방하라”
더보기

中 외교부 “구금된 화웨이 CFO 즉각 석방하라”

뉴시스입력 2018-12-06 17:26수정 2018-12-06 17: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외교부가 캐나다에서 체포된 자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글로벌 최고재무관리자(CFO) 멍완저우(孟晩舟)를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6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겅솽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중국은 이미 미국에 단호한 입장을 밝혔고, ‘구금돼 있는 인원’을 즉각 석방해 줄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또 “아울러 중국은 미국과 캐나다 측에 구금이유에 대해 해명할 것을 요구했고, 구금 인원 석방과 함께 당사자의 합법적인 권익을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관련 사실을 확인한 이후 중국은 즉각 당사자에 영사지원을 제공했다”고 부연했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캐나다 주재 중국 대사관은 사이트를 통해 “캐나다 경찰 당국은 미국 측의 요구에 따라 미국과 캐나다 법을 전혀 위반하지 않는 중국 공민을 체포했다”면서 “이는 심각한 인권침해 행위이며, 중국은 이에 강력한 반대와 항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또 “중국은 이미 미국과 캐나다 양국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면서 “양국은 즉각 잘못을 시정하고, 멍완저우(孟晩舟) 여사의 인신 자유를 회복해 줄 것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사태의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모든 필요한 조치를 통해 중국 공민의 합법적인 권익을 단호하게 수호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주요기사

앞서 캐나다 현지 언론은 화웨이 런정페이 회장의 큰 딸이자 화웨이 CFO 멍완저우가 대(對)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캐나다에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더글로브앤드메일은 법무부 대변인 이언 매클라우드의 성명을 인용, ”미국이 멍완저우의 송환을 요구하고 있으며, 오는 7일 보석심리가 예정돼 있다“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