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 전기차 ‘폐배터리’ 활용방안 관심 고조…화이트리스트 선정도
더보기

中 전기차 ‘폐배터리’ 활용방안 관심 고조…화이트리스트 선정도

뉴시스입력 2018-09-14 05:42수정 2018-09-14 05: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기자동차 보급이 증가하면서 전기차에 사용된 폐배터리 재활용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특히 전기차 보급률이 세계 선두인 중국에서는 폐배터리 활용방안에 대한 관심이 더욱 뜨겁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 공업정보화부(공신부)는 지난 5일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기업 ‘화이트 리스트’를 발표했다. 화이트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는 건 업체가 마련한 폐배터리 활용 방안이 정부 차원의 기준에 부합하는 것을 의미한다. 중국 정부는 화이트 리스트를 작성해 폐배터리 활용 산업을 성장시킬 방침이다.

이번에 리스트에 포함된 업체는 8곳이다. 주로 중국 각 지역의 폐배터리 회수처리 생산라인을 구축한 업체들이 포함됐다.

중국은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향후 폐배터리도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코트라(KOTRA)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신에너지자동차(전기차, 수소연료전지차, 하이브리드차,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의 생산량은 79만4000대에 달한다. 판매량 역시 77만7000대로 집계됐다.

신에너지차에 탑재된 배터리 사용기한은 일반적으로 5년 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신에너지차 수요가 급증했던 시기가 지난 2015년인 것을 감안하면 오는 2020년엔 중국이 전기차 배터리 교체 폭발기를 맞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중국 관영 자동차기술 전문 연구기관인 중국자동차기술연구센터는 2018~2020년 중국의 페배터리는 12만~20만톤, 2025년에는 35만톤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중국 정부 곧 닥칠 페배터리 처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재활용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기업의 난입을 사전 예방하기 위해 이번 화이트 리스트를 발표한 것으로 보인다. 신에너지차의 폐배터리를 추적하고 회수 및 재활용을 엄격히 관리하도록 규제하는 것이다.

주요기사

수십만톤의 폐배터리는 심각한 환경오염을 유발할 수 있지만 회수처리를 거치면 충분히 재활용 가능하다.

업계에 따르면 전기차 배터리는 엄격한 검증을 거쳐 출시돼 ‘폐배터리’가 돼도 활용도가 무궁무진하다. 7~15년 가량 운행한 전기차 배터리는 재활용할 경우 초기 용량의 70~80% 수준에서 재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얄려져 있다. 에너지저장장치(ESS)로 용도를 전환할 경우 10년이상 사용이 가능하다.

폐배터리 재활용 시스템이 완비되면 전기차 배터리 생산비용의 30~60% 인하도 가능하다. 때문에 업계에서는 전기차 폐배터리 회수 및 재활용 시스템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중국 정부 역시 폐배터리 재활용 관리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진행해왔다.

특히 지난 7월부터는 중국 내 17개 지역에서 폐배터리 재활용 시범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징진시, 산시성, 장쑤성, 저장성 등에 배터리 재활용센터를 세우고 배터리 제조사, 중고차 판매상, 페기물 회사와 공동으로 폐배터리 회수·재판매가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다.

지난 2월에는 중국 정부가 ‘신에너지자동차 배터리 회수·이용 잠정 방법’을 발표하고 지난달 1일부터 시행을 시작했다. 완성차 업체나 배터리 제조사, 폐차 회수 및 분해 기업들이 페배터리 회수 및 재활용 시스템 구축에 참여하는 것을 독려하는 것이다.

전기차 배터리 시장 만큼이나 폐배터리 시장 역시 향후 성장가능성이 무궁무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 상반기 중국의 신에너지차량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111.5% 증가한 41만2000대로 집계됐다. 폐배터리 재활용 산업의 규모는 2020년에는 65억 위안(약 1조660억원)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 세계 시장 역시 규모가 확대될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네비건트리서치는 중고 배터리 거래가 점진적으로 활성화될 경우 관련 시장 규모가 2015년 1600만달러(약 179억원)에서 2035년에는 30억달러(약 3조 3600억원)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중국의 전기차 산업이 날로 성숙해져가면서 정부의 진입장벽 역시 강화되는 것”이라며 “중국 정부의 신에너지자동차 생산이나 보조금 지급, 폐배터리 재활용 정책 모두 높은 수준의 신에너지산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향후 정부의 정책방향은 자격미달 기업 난입을 규제하고 산업경쟁력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