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 외교부 “北 유엔결의안 존중하면 제재해제 등 조정 가능”
더보기

中 외교부 “北 유엔결의안 존중하면 제재해제 등 조정 가능”

뉴시스입력 2018-06-12 18:19수정 2018-06-12 18: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일 북미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합의한 이후 중국이 대북 경제 제재 완화를 고려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은 북한이 결의안을 존중하고 그것에 따라 행동한다면 제재 조치는 해제되거나 중단 또는 완화 등 조정될 수 있다고 밝히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제재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는 일관된 입장을 유지해 왔다”며 “안보리의 조치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최근의 외교적 대화의 노력을 지지해야 하고, 한반도의 정치적 해법을 촉진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북한에 대한 안전 보장 제공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북미는 이번 합의문에서 “2018년 4월27일 판문점선언을 재차 확인하고, 북한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complete denuclerarization)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