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해에게서 소년에게

입력 | 2018-09-13 03:00:00




저 높은 곳에 손 닿을 정도로

커지고 싶은 마음 놓지 말거라.

자랄 수 있다고 끝까지 믿으면

내가 너희를 그렇게 자라게 하겠다.



아무 생각 없이 즐기며 땀 흘리는

반짝이는 그 순간을 잊지 말거라.

현재를 간직하며 내일을 꿈꾼다면

내가 너희를 그렇게 이루게 하겠다.

―인천 부평공원에서



사진=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글=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