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눈]어제와 오늘

입력 | 2018-09-12 03:00:00





빗장이나 자물쇠와 벗하던 나무 대문. 새 친구가 생겼어요. ‘덜커덕’ 대신 ‘삐삐삐’가 집주인을 맞이합니다. 대문에 들어서던 주인은 그대로인가요? 세월은 추억만 남기겠죠.
 
변영욱 기자 cu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