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폭풍 부른 임종석 ‘공개 초청장’…싸늘한 野

입력 | 2018-09-11 14:59:00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제3차 평양 남북 정상회담 ‘공개 초청장’이 된서리를 맞고 있다. 야당과 협의 없이 일방적인 초청 발표를 했다는 비판이 나오는 가운데, 한병도 정무수석이 11일 사태 수습차 뒤늦게 여의도에 급파됐지만 반응은 싸늘하다.

한 수석은 이날 여야 대표들을 예방하려 국회를 찾았다. 그러나 사전 예고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문 일정을 소화하던 자유한국당과는 아예 만남 자체가 성사되지 못했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경북 구미 박 전 대통령 생가 방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 “순서가 조금 바뀌었으면 오히려 모양이 더 좋을 뻔 했다. 먼저 (야당에) 이야기를 하고 그 다음에 발표를 하셨으면…”이라고 꼬집었다. 청와대가 야당과 협의 후 초청 발표를 했어야 한다는 것이다.

김성태 원내대표 역시 “억지로 국회를, 각 정당을 좀 곁가지로 (정상회담에) 끌어넣는 모습이 자연스럽지 못하다”며 “5일 앞두고 초청을 했다는 건 서로 결례인 것”이라고 거듭 불쾌감을 표했다.

바른미래당 반응도 싸늘하긴 마찬가지였다. 이날 국회에서 한 수석을 맞은 손 대표는 예방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 수석에게) 뭣하러 왔느냐고 했다”며 “제가 (정상회담에) 안 간다고 했는데 왜 왔나(라고 했다)”고 설명했다.또 한 수석 예방 직전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선 임 실장 공개 초청장에 대해 “비열한 정치공작”이라는 표현까지 나왔다.

손 수석은 한 수석과의 비공개 면담에서 “(정상회담을 통해) 여야의 대거 화합, 협력 이런 걸 보여주는 건 국내정치용인데 (정상회담을) 국내정치용으로 써서는 안 된다”고 일갈했다고 한다.

한 수석은 이날 손 대표에게 정상회담 동반 방북을 재차 제의했지만 손 대표는 거절했다. 아울러 당초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기본적 찬성’ 방침을 밝혔던 판문점 선언 국회 비준동의 문제에 대해서도 공개 의총에서 반대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이다.

친여권 성향인 정의당에서도 임 실장 공개 초청장에 대한 비판은 나왔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의장단과 정당 대표의 동행 방문이 초유의 일인 만큼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이번 제안 과정에서 충분한 사전 조율이 필요했다”고 지적했다.

야당뿐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출신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포함된 국회 의장단에서도 동반 방북을 거절한 상황이다. 한 수석은 일단 여야 대표들을 최대한 만나 방북 취지를 설명하고 국회의장과의 만남도 조율 중이지만 결국 야당의 마음을 돌리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한 수석은 이와 관련, “일부 참석하지 않겠다는 당이 있고 또 참석을 하시겠다는 당이 있다”며 “참석을 하겠다는 당을 배제할 수는 없지 않나. 그래서 모시고 가는 쪽으로 생각해야 될 것 같다”고 했다. 결국 청와대가 보낸 ‘정상회담 공개 초청장’ 결과가 여당과 친여권 일부의 ‘반쪽 참석’으로 귀결되는 모양새다.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