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가수 박남정 “6살 때 합창단 기숙사 생활…父 기억은 없어” 고백
더보기

가수 박남정 “6살 때 합창단 기숙사 생활…父 기억은 없어” 고백

뉴스1입력 2019-04-26 20:49수정 2019-04-26 2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남정/KBS 1TV 캡처 © 뉴스1

가수 박남정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박남정은 26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했다. 방송 직후 박남정의 이름이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등극할 정도로 주목받았다.

이날 박남정은 어린시절에 대한 기억을 꺼냈다. 그는 “단칸방에서 당시 대학생이었던 어머니가 날 혼자 키웠다. 힘드셔서 그런지 내 나이 6살 때 어린이 합창단으로 보내셨다”고 털어놨다. 이후 10년 동안 합창단에서 활동했다고.

특히 박남정은 6살이라는 어린 나이부터 합창단원이 돼 기숙사 생활을 시작했다고 알렸다. 그는 “어머니가 정말 보고 싶었다. 왜 나를 혼자 두고 갔나 생각도 했다. 어머니를 찾아 가려고 버스정류장을 울면서 헤맨 적도 있었다”고 회상했다.

주요기사

또한 박남정은 아버지에 대해 “기억이 전혀 없다. 어머니께 들은 정보도 없다”며 “여쭤볼까 생각했었지만 조심스러웠다. 아직도 묻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박남정은 합창단에서 만난 동갑내기 친구 천영준씨를 찾아나섰고, 37년 만에 재회해 눈길을 모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