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드론 규제 걷어낸 美, 장거리 상업배송 길 열어
더보기

드론 규제 걷어낸 美, 장거리 상업배송 길 열어

뉴욕=박용 특파원 입력 2019-04-25 03:00수정 2019-04-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세기 면허 응용 업계 요구 수용… 구글 자회사 ‘윙’ 사업 첫 승인
식료-약품 소비자에 배달 서비스, 버지니아 시골마을서 시작 예정
아마존 등 가세 배송 경쟁 치열할듯

구글이 인류의 미래를 바꿀 혁신적 사업(‘문샷 프로젝트’)을 위해 키운 벤처회사가 미국 최초로 드론(무인항공기)을 이용한 장거리 상업 배송 허가를 받았다. 미 항공 당국은 드론 규제를 고집하지 않고 기존 전세기 면허를 응용한 규제 해법으로 ‘드론 배송’ 사업의 길을 열어줬다.

구글의 드론 자회사인 ‘윙 에이비에이션’이 드론 상업 배송을 위한 연방항공청(FAA)의 승인을 처음으로 받았다고 23일 블룸버그뉴스, 월스트리트저널(WSJ), 워싱턴포스트(WP) 등이 전했다. WP는 “윙은 기존 드론 규제가 아니라 하와이 섬들을 부정기적으로 운항하는 관광용 전세기 등에 적용되는 규제에 따라 허가를 받았다”며 “윙이 큰 장애물을 넘어갈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미국에서는 그동안 드론을 이용한 장거리 상업 배달이 허용되지 않았다. 2016년 만들어진 미국의 드론 규제는 상업용 드론이 지상 조종자의 시야를 벗어나 비행할 수 없도록 했다. 장거리 드론 비행은 시험용에 한해 허용했다. 이 때문에 윙은 미국이 아닌 호주에서 상업용 드론 배송 허가를 먼저 받았다.

그동안 미 산업계는 드론 규제 개혁이 늦어지면 일자리 확대가 제한되고 싱가포르, 호주, 아이슬란드, 스위스 등 드론 서비스 선진국과의 경쟁에서 뒤처질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해 왔다. WSJ는 “산업계는 2020∼2021년이나 돼야 드론 배달 법규의 틀이 마련될 것으로 보고 있었다”며 “FAA는 윙의 승인을 통해 완전한 규제 틀이 마련되기 전이라도 항공운송 면허를 승인하겠다는 의지를 시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레인 차오 교통장관은 이날 성명에서 “우리 경제에 드론을 접목하는 중요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주요기사

윙은 날개 길이 1m, 무게 5kg에 전기를 동력으로 최고 시속 120km까지 비행해 음식료나 약품 등을 1.5kg까지 실어 나를 수 있다. 윙 에이비에이션은 이 드론을 이용한 배달 서비스를 버지니아공대와 같이 실험해 왔다. 항공당국의 승인을 받은 윙은 몇 개월 뒤 버지니아주의 블랙스버그와 크리스천스버그 등 두 시골 마을에서 드론을 이용한 배달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 회사의 제임스 라이언 버지스 최고경영자(CEO)는 WP와 인터뷰에서 시간에 쫓기는 사람들이 “건강한 음식을 뜨겁거나 차가운 상태로 몇 분 만에 배달받는다면 삶의 질이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윙은 현재 인구가 적은 시골 지역 두 곳에서만 사업 허가를 받았다. 블룸버그통신은 “윙은 경쟁사인 아마존의 프라임에어와 달리 지역 내에서 지역 상인들의 상품을 판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기에서 배송 경험을 축적해 인구가 밀집한 대도시로 사업을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쟁사인 아마존, UPS, 우버 등이 윙이 개척한 선례를 따라 시장에 진출하면 미국에서 ‘드론 배송 경쟁’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구글#미국#드론 규제#장거리 상업배송#윙#드론 배송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