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고령 지산동 대가야 고분군서 가야 건국설화 새긴 토제방울 발견
더보기

고령 지산동 대가야 고분군서 가야 건국설화 새긴 토제방울 발견

고령=유원모 기자 입력 2019-03-21 03:00수정 2019-03-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름 5cm 크기… 6개 문양 빼곡
건국신화 시각화한 유물은 처음, 난생설화 가야권 공통문화 확인
대가야 무덤이 모인 경북 고령군 지산동 고분군에서 가야의 건국설화를 그림으로 표현한 것으로 추정되는 토제방울이 출토됐다. [1]가야산 정상의 ‘상아덤’의 모습과 비슷한 남성 성기 문양 [2]거북이 등껍데기 [3]지도자를 형상화한 관을 쓴 남성 [4]춤을 추는 여성 [5]하늘을 우러러보는 사람 [6]하늘에서 줄에 매달려 내려오는 자루가 표현돼 있다. 문화재청 제공
“거북아, 거북아, 머리를 내밀라. 그러지 않으면 구워 먹으리.”

가야 건국설화인 ‘구지가(龜旨歌)’의 한 구절이다. 임금 없이 추장 9명이 다스리던 가락국에서 백성들이 이 노래를 부르자 하늘에서 귀공자 6명을 내려보내 금관가야와 대가야 등 6가야를 세웠다는 얘기다. 이 같은 설화는 삼국유사 가락국기(駕洛國記)편 등 오직 문헌으로만 전해져 왔다. 그러나 최근 가야 건국설화를 그림으로 표현한 유물을 처음으로 발견했다.

문화재청 허가를 받아 경북 고령군 지산동 고분군(사적 제79호)에서 발굴조사를 한 대동문화재연구원은 20일 “지난달부터 진행한 발굴조사 결과 5세기 말 조성된 한 무덤에서 가야 건국설화를 그림으로 표현해 낸 토제(土製) 방울 1점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이날 경북 고령군 대가야박물관에서 공개한 토제방울은 지름 5cm 정도의 작은 크기다. 돋보기를 통해 들여다보니 방울을 둘러싼 겉에 6개의 문양이 빼곡히 그려져 있었다.

주요기사

문양은 △가야산 정상 ‘상아덤’을 표현한 남성 성기 △거북이 등껍데기 △지도자를 형상화한 관을 쓴 남성 △춤을 추는 여성 △하늘을 우러러보는 사람 △하늘에서 줄에 매달려 내려오는 자루 등이다.

배성혁 대동문화재연구원 조사연구실장은 “각각의 그림은 가락국기에 나타난 내용과 부합한다”며 “가야뿐 아니라 삼국 전체를 통틀어 문헌으로만 전하는 고대 건국설화를 시각화한 유물이 발견된 건 국내에서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를 통해 알에서 시조가 태어났다는 난생설화(卵生說話)가 수로왕으로 대표되는 금관가야뿐만 아니라 가야 지역 국가들의 공통적인 문화였다는 점도 유추할 수 있다.

특히 토제방울은 1500년 전 가야 유물이 큰 훼손 없이 원형을 거의 유지한 채 발견됐다는 점에서 가치가 크다.

“방울을 발견한 무덤이 봉분이 없어 지상에서 확인이 되질 않고 길이 165cm에 너비 45cm, 깊이 55cm 정도로 소규모여서 도굴 위험에서 상대적으로 안전할 수 있었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또 방울과 함께 발견한 어린아이의 치아와 두개골 편도 눈길을 끈다. 이 때문에 연구원은 무덤 주인이 신장이 1m 정도인 4∼5세 어린이였을 것으로 추정한다. 조영현 대동문화재연구원장은 “방울이 왼쪽 허벅지 근처에서 나왔는데 손목에 걸려 있거나 손에 쥐여진 것으로 보인다”며 “함께 나온 토기와 쇠, 낫 등의 형태를 고려하면 시기는 5세기 말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탐방로 조성을 위해 진행한 이번 조사에서는 5세기 말∼6세기 초 소형 돌덧널무덤(석곽묘) 10기와 돌방무덤(석실묘) 1기를 확인했다. 특히 6세기 초에 조성한 석실묘는 지금까지 대가야 유적지인 고령 지역에서 확인된 것 중 가장 이른 시기의 횡혈식(橫穴式·굴식) 무덤이라고 연구원은 전했다.

고령=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구지가#가야 건국설화#대가야#금관가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