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라스’ 설운도 “북한 방문 당시 ‘사상문제’로 끌려가”
더보기

‘라스’ 설운도 “북한 방문 당시 ‘사상문제’로 끌려가”

뉴스1입력 2019-03-20 16:01수정 2019-03-20 16: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 뉴스1

가수 설운도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북한에서 끌려갔던 일화를 고백한다.

20일 오후 방송될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는 설운도, 장범준, 심지호, 고영배 네 사람이 출연하는 ‘오! 마이 딸링’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와 관련 ‘라디오스타’ 측에 따르면 설운도는 북한 방문 당시 끌려갔다고 충격 고백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당시 ‘사상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이유로 북한 간부에 의해 골방으로 끌려갔던 것이다. 그러나 상상도 못한 이야기 전개에 모두가 웃음을 터트릴 수밖에 없었다는 후문이다. 또한 그는 북한을 두 번이나 다녀왔다고 밝히며 생생한 현장 반응과 무대 뒤 비하인드까지 털어놓을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촬영 내내 ‘딸 바보’의 모습을 보여준 설운도는 의외로 딸의 꿈을 반대한다는 사실을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음대 출신인 딸이 가수가 되고 싶다고 하자 ‘힘들 것 같다’고 현실적인 판단을 내린 것. 뒤이어 그럴 수밖에 없었던 ‘웃픈’ 이유를 공개하며 웃음을 자아냈다고. 또한 그는 딸의 방에서 정체불명의 소리를 들었다고 밝히며 시선을 끈다. 어느 날 딸의 방에서 들려오는 간헐적 굉음에 깜짝 놀란 것이다. 그곳에서 일어난 사건의 전말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

이와 함께 그는 그만의 특별한 사인을 공개한다. 사인과 함께 자신만의 캐릭터를 그려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한 것. 이에 스튜디오가 갑자기 사인회로 변하며 그의 사인에 모두가 집중했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하나의 작품 같은 사인에 모두가 감탄을 금치 못했다고.

그런가 하면 설운도는 ‘생활 근육’을 뽐내며 특별한 운동법을 공개한다. ‘연예계 대표 짠돌이’로 유명한 그는 돈을 아끼기 위해 집에서 운동한다고. 집에서 다져진 생활 근육을 자랑하며 웃음을 자아낼 전망이다. 더불어 집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을 직접 선보이며 관심을 드높인다. 그러나 설운도는 운동보다 ‘이것’으로 시선을 강탈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모두의 시선을 강탈한 설운도의 ‘이것’은 무엇인지 20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