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비둘기 한마리 몸값 16억원… 경주용 경매 최고가 경신
더보기

비둘기 한마리 몸값 16억원… 경주용 경매 최고가 경신

이윤태 기자 입력 2019-03-20 03:00수정 2019-03-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벨기에 60대 남성이 판매한 경주용 비둘기 ‘아르만도’(사진)가 온라인 경매에서 140만 달러(약 16억 원)에 낙찰돼 비둘기 경매 사상 최고가를 경신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이 19일 보도했다. 과거 기록은 2017년 40만 유로(약 5억1000억 원)로 역시 아르만도의 주인이 키운 비둘기였다.

올해 다섯 살인 아르만도는 ‘비둘기계의 루이스 해밀턴(유명 카레이서)’이란 별명이 붙은 날쌔고 빠른 경주용 비둘기다. 2017년 벨기에 대회 장거리 부문 우승을 시작으로 수많은 국제대회를 휩쓸었다. 4일 30만 유로에서 시작된 이번 경매에서 중국 응찰자 두 명이 마지막까지 치열한 경합을 벌였고 이 중 한 명이 차지했다.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주요기사
#비둘기 경매#경주용 비둘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