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승리와 친하면 다 죄인? 박한별 남편 버닝썬 연루설 황당”
더보기

“승리와 친하면 다 죄인? 박한별 남편 버닝썬 연루설 황당”

뉴시스입력 2019-02-22 19:22수정 2019-02-22 19: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탤런트 박한별(35) 측이 남편 유모(35)씨가 대표로 있는 유리홀딩스가 ‘버닝썬’의 본사라는 의혹을 부인했다.

박한별 측은 22일 뉴시스에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유씨는 승리와 공동대표를 맡은 것 뿐이다. 이전에 디스패치에서 버닝썬 주주와 이사진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느냐. 단지 유씨는 승리와 예전부터 친한 사이여서 이것저것 사업을 해보려고 유리홀딩스를 설립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근 버닝썬이 (폭행, 마약 의혹 등) 문제가 생겨서 승리는 유리홀딩스 공동대표에서 사임했다”며 “애초 계획한 사업은 진행하지도 못했다. 누가 피해를 봤겠느냐? 투자자도 있고, 당연히 유씨가 피해를 고스란히 봤다. 왜 유씨를 죄를 지은 범법자로 상황을 몰고 가는지 모르겠다. 그러면 승리와 친한 사람들은 다 죄인이냐?”고 되물었다.

이날 스포츠조선은 승리(29)가 라멘사업, 라운지바, 투자회사 등을 지주회사 격인 유리홀딩스를 통해 관리했다고 보도했다. 유리홀딩스는 유씨의 ‘유’와 승리의 본명인 이승현의 ‘리’를 따서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승리는 유리홀딩스의 공동 대표직에서 물어났으며, 유씨가 단독 대표를 맡고 있다.박한별은 2017년 11월 드라마 ‘보그맘’ 출연 중 혼인신고와 함께 임신 소식을 전했다. 당시 박한별 측은 “신랑은 금융업계에 종사하는 동갑내기”라고 했다. 박한별은 결혼식을 가족 행사로 대신했으며, 지난해 4월 아들을 낳았다. 23일 첫 방송되는 MBC TV 토요극 ‘슬플 때 사랑한다’로 복귀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박한별 측은 “본인도 내일 드라마 첫 방송을 앞두고 당황해하고 있다”며 “왜 이런 가십거리가 생겼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도 “박한별씨의 남편이 승리와 사업 파트너로 함께 일을 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일반인인 남편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다.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청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