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청계천 옆 사진관] 文대통령, 5·18 유공자 오찬…최근 ‘망언’ 직접 위로
더보기

[청계천 옆 사진관] 文대통령, 5·18 유공자 오찬…최근 ‘망언’ 직접 위로

박영대기자 입력 2019-02-20 13:14수정 2019-02-20 13: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 文 대통령, 5·18 민주화운동 원로 오찬/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자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2019.2.20,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청와대> 文 대통령, 5·18 민주화운동 원로 오찬/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2.20,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청와대> 文 대통령, 5·18 민주화운동 원로 오찬/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2.20,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에서 5.18민주화 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를 초청해 오찬 감담회를 가졌다. 참석자들이 오찬장인 인황실로 이동하고 있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청와대> 文 대통령, 5·18 민주화운동 원로 오찬/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에 참석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2.20,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입장하고 있다.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하는 것은 우리 민주화 역사와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5·18 민주화운동 관련 광주지역 원로 14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다.

이날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최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모독 발언’으로 받은 상처를 보듬고 5·18 민주화 운동이 우리 민주주의의 근간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분명히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하는 것은 우리 민주화 역사와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며 “결국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로, 국회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할 자기 부정이기도 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문 대통령에게 5·18 망언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5·18 왜곡 처벌법 제정과 함께 조속한 진상규명을 요청했다.

주요기사

이번 간담회는 광주 출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주선해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영대기자 sanna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