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청계천 옆 사진관]文대통령, 고(故) 김용균 씨의 유가족 위로
더보기

[청계천 옆 사진관]文대통령, 고(故) 김용균 씨의 유가족 위로

박영대기자 입력 2019-02-18 17:03수정 2019-02-18 1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 어머니 김미숙 씨를 위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씨를 위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씨를 위로하고 있다.
문 대통령, 고(故) 김용균 씨의 유가족 면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의 어머니 김미숙 씨를 안아주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의 유가족을 면담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의 유가족을 면담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고인의 어머니인 김미숙 씨, 아버지인 김해기 씨, 이모인 김미란 씨 등 유가족들을 위로하고, 안전·위험 분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재발 방지 대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의 유가족을 면담하고 있다.
고인은 지난해 12월 11일 한국서부발전의 하청업체 한국발전기술 소속으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일하던 중 컨베이어 벨트에 끼어 숨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사고로 숨진 비정규직 노동자 고(故) 김용균 씨의 유가족을 면담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일명 ‘김용균법’(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이 처리된 다음날인 12월28일 ‘유족을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당시 김미숙 씨는 “용균이의 억울한 죽음에 대한 진상이 밝혀지지 않고 그에 따른 책임자 처벌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문 대통령을 만나지 않겠다”고 말하며 만남을 미뤄왔다.

주요기사

이후 이용선 시민사회수석은 지난 8일 고인의 빈소를 방문해 문 대통령의 뜻을 재차 전달했고 장례가 끝난 후 유가족 측은 지난 11일 문 대통령과 면담하겠다는 뜻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박영대기자 sanna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