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성미 “날 떠난 친엄마…아버지 재혼 혼란스러웠다”
더보기

이성미 “날 떠난 친엄마…아버지 재혼 혼란스러웠다”

뉴스1입력 2019-02-15 20:44수정 2019-02-15 20: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성미. KBS1 캡처

개그우먼 이성미가 가정사를 고백했다.

이성미는 15일 오후 방송된 KBS1 예능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힘들었던 사춘기 시절을 떠올렸다.

이성미는 “생후 100일 무렵 친어머니가 내 곁을 떠났다. 친어머니에 대한 기억이 전혀 없다”고 털어놨다.

아버지에 대해서는 “중학생 시절 아버지가 재혼했다. 무척 혼란스러웠다. 고향은 서울이지만 (아버지 재혼으로) 중고등학교를 부산에서 다녔다”며 자신의 인생만 평범하지 않은 것 같았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아버지는 재혼 뒤 사업이 망해 구치소가 가기도 했다고. 이성미는 또 “새어머니가 내게 잘해줬지만 내가 13살 때 자궁암으로 돌아가셨다”고 덧붙여 눈길을 모았다.

한편 이날 이성미는 힘들었던 시절 자신의 곁을 지켜준 고등학교 동창을 찾아나섰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