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허영란♥김기환, 400평대 세차장+카페 운영…“돈 때문에 싸우고 싶지 않았다”
더보기

허영란♥김기환, 400평대 세차장+카페 운영…“돈 때문에 싸우고 싶지 않았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1-21 07:58수정 2019-01-21 08: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tvN ‘따로 또 같이’

배우 허영란-김기환 부부가 사업가로 변신한 근황을 공개했다.

20일 방송된 tvN ‘따로 또 같이’에는 허영란-김기환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허영란은 대전에서 400평대 세차장과 카페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허영란은 “제가 바리스타 자격증을 땄다”며 자신은 카페를, 남편은 세차장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허영란은 사업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우리 가족들과 연관돼 있던 사업이었다. 그리고 결혼을 막상했는데, 제가 그때 일을 하고 있을 때도 아니었다. 신랑도 연극을 쭉 해오다가 제 걱정 때문에 쉬면서 저랑 같이 놀아줬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은 했는데 있는 돈 가지고만 쓸 수 없는 게 현실이지 않나. 돈 때문에 싸우고 싶진 않았다”며 “‘둘이 있으면 뭐든 할 수 있을 거야. 그래서 하자, 뭐든 해보자’고 해서 저는 커피를 배우기 시작했고 대전까지 오게 됐다”고 밝혔다.

허영란은 대전에서 사업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가족이 모두 대전에 있었다. 무작정 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영란은 “저희 남편이 진짜 연극을 사랑하는 사람이다. 연기를 정말 사랑하는 사람이다. 내가 ‘안 되겠다. 우리 이렇게 살다간 정말 힘들 것 같아. 결혼해서 힘들어지고 싶지 않으니 뭐든 해보다’며 대전으로 가자고 제안했을 때, 군말 없이 남편이 대전에 함께 와줬다”며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허영란은 연극배우 겸 연출가인 김기환과 지난 2016년 결혼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