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 빠진다니… 웃음기 가셨다
더보기

‘기’ 빠진다니… 웃음기 가셨다

두바이=김재형기자 , 정윤철기자 입력 2019-01-21 03:00수정 2019-01-21 11: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성용 부상 심각해 소속팀 복귀… 벤투호 22일 바레인과 16강전 비상
대회 토너먼트선 중동에 약해 긴장… EPL 왓퍼드서 영입 제안설 김민재
中 베이징 궈안 이적 추진하기로
59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벤투호에 비상이 걸렸다.
대한축구협회는 20일 대표팀의 핵심 미드필더인 기성용(사진)의 부상이 생각보다 심각해 대표팀에서 제외됐다고 밝혔다.

기성용은 7일 필리핀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오른쪽 햄스트링(허벅지 뒤쪽 근육) 통증을 호소하며 스스로 교체를 요청했다. 이후 열흘간 휴식 및 재활훈련을 했다. 기성용은 18일부터 다시 팀 훈련에 참가했다. 그러나 19일 훈련 중 다시 통증을 느꼈고 이날 오후 다시 검사를 해 본 결과 부상 부위의 회복이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협회는 기성용이 아시안컵이 끝날 때까지 경기를 뛸 수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기성용을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뉴캐슬로 복귀시키기로 결정했다.

기성용의 노련한 경기 운영을 기대했던 한국으로서는 큰 손실이다. 기성용의 공백을 얼마나 메울 수 있느냐가 이번 대회 한국 우승의 변수로 떠올랐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기성용이 부상으로 빠졌을 때 황인범을 그 자리에 서게 했다. 황인범은 정우영과 함께 대표팀의 중원을 비교적 무난하게 이끌었다. 공격 성향이 강한 황인범은 안정적인 볼 배급보다 도전적인 패스를 시도하고 직접 침투하는 경우도 많다. 황인범보다 안정적인 성향을 지닌 미드필더로는 주세종을 들 수 있다. 또 다른 핵심 피드필더 이재성은 필리핀에서 발가락을 다쳐 회복 중이다. 이재성의 회복 속도 또한 중요한 변수다. 이재성은 8강전부터 복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 22일 바레인과의 경기를 시작으로 59년 만의 아시안컵 정상 탈환을 위한 ‘토너먼트 여정’에 나선다. 대진표상 16강에서 바레인을 넘어서면 8강에서 카타르나 이라크를 만난다. 토너먼트 두 경기 연속 중동 팀을 상대한다. 준결승에서도 개최국인 아랍에미리트(UAE)와 만날 가능성이 있다.

주요기사

바레인은 1964년 이후 한국이 아시안컵 토너먼트에서 12번째로 만나게 될 중동팀이다. 한국은 이제껏 토너먼트에서 이란(6번), 사우디(2번), 이라크(2번), 쿠웨이트(1번) 등 중동팀을 11번 만나 4번 이기고 7번 졌다. 1964년 이후 토너먼트에 9번 오른 한국은 각각 호주(결승전)와 일본(4강)에 진 2015년과 2011년 대회를 빼면 7번의 나머지 대회에서 모두 중동팀에 발목이 잡혀 우승을 놓쳤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결승까지 이란(FIFA 랭킹 29위)을 만나지 않게 됐다. 이란은 1996년 아랍에미리트 대회 때부터 5개 대회 연속 한국의 토너먼트 첫 상대였다. 한국은 이란과의 경기에서 전력을 다해 이겨도 이후 경기에서 기진맥진해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곤 했다. 한국은 이란을 토너먼트 첫 경기(8강)에서 5번 만나 3승(2패)을 거뒀고, 결승에서는 1972년 태국 대회 때 한 번 만나 패했다.

한편 아시아축구연맹(AFC)은 19일 지금까지 2골을 기록한 김민재(전북)를 ‘조별리그 최고 선수 후보’(투표 진행 중)에 올렸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왓퍼드가 김민재에게 관심을 보였지만 김민재는 중국 베이징 궈안으로 이적할 것으로 보인다. 전북 백승권 단장은 “베이징 궈안과 이적 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있다. 선수 본인이 베이징행을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왓퍼드는 600만 파운드(약 87억 원)의 이적료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측은 이적료 약 900만 달러(약 100억 원), 4년 연봉 총액 160억 원 수준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바이=김재형 monami@donga.com / 정윤철 기자
#기성용 부상#벤투호#아시안컵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