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韓 최연소 라리가 데뷔’ 이강인 “자랑스럽다”
더보기

‘韓 최연소 라리가 데뷔’ 이강인 “자랑스럽다”

뉴시스입력 2019-01-13 09:51수정 2019-01-13 09: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인 가운데 가장 어린 17세 327일의 나이로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무대에 데뷔한 이강인이 “자랑스럽다”는 소감을 남겼다.

이강인은 13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서 열린 2018~2019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9라운드 바야돌리드와 홈경기서 1-1로 맞선 후반 43분 데니스 체리셰프를 대신해 교체 투입됐다.

그는 지난해 10월 31일 2018~2019 코파 델 레이(국왕컵) 32강 에브로와 1차전에서 선발 출전하며 1군 무대 신고식을 가졌지만 1군 무대는 이날 처음이었다.

이날로 17세 327일을 기록한 이강인은 발렌시아 구단 역사상 가장 어린 나이에 리그 데뷔전을 치른 외국인 선수에 이름을 올렸다.

주요기사

그는 경기가 끝난 후 구단과 가진 공식 인터뷰에서 “(데뷔할 수 있어)감사하다. 홈 경기장에서 응원해준 많은 팬들 앞에서 뛸 수 있어서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1군 무대에서 경험한 모든 것들이 특별했다. 오늘도 특별한 날”이라면서 “그라운드에 나올 때마다 모든 것을 쏟아내 기회를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경기장을 찾아 응원을 보낸 한국 팬들에게도 “경기 도중 코치진이 말해줘서 알았다”면서 “한국에서까지 와줘서 고맙다. 팬들이 즐거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팀은 이날 1-1로 비겼다. 이강인은 “좋은 경기였다. 우리 팀은 모든 걸 쏟아냈다”면서 “다음 경기에선 이기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