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자회견 중 난입한 베트남 선수들…박항서 감독이 보인 반응은?
더보기

기자회견 중 난입한 베트남 선수들…박항서 감독이 보인 반응은?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16 14:24수정 2018-12-17 0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VNEXPRESS 캡처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 스포츠동아DB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10년 만에 스즈키컵 우승으로 이끈 박항서 감독의 ‘따뜻한 리더십’이 드러난 영상이 화제다.

베트남은 15일 베트남 하노이 마이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앞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1차전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한 베트남은 1·2차전 합계 3-2로 말레이시아를 꺾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박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갖고 “우승을 차지해 매우 기쁘다. 2개월 동안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선수와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며 “베트남 국민들의 많은 응원을 받아 영광으로 생각한다. (우승을) 베트남 국민들에게 드리고 싶다”며 선수들과 베트남 국민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주요기사

한창 기자회견이 진행되던 중 한 쪽에서 함성 소리 등 시끄러운 소리가 들리더니 베트남 선수들이 붉은색 유니폼을 그대로 입은 채 박 감독을 향해 뛰어 들어왔다.

베트남 매체 VNEXPRESS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선수들은 박 감독에게 물을 뿌리며 방방 뛰더니, 박 감독을 일으켜 세워 환호했고, 책상을 두드리는 등 우승을 자축했다.

선수들의 갑작스러운 등장에 박 감독은 잠시 당황한 듯했지만, 이내 선수들을 향해 웃어 보이며 엄지 손가락을 추켜세웠고, 자신에게 안기는 선수의 볼을 쓰다듬는 등 자상한 모습을 보였다.

현장에 있던 다른 관계자들은 이런 모습을 보며 흐뭇한 듯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박 감독이 선수들을 향해 보여준 따뜻한 애정은 여러 차례 화제가 된 바 있다.

박 감독은 지난 8일 스즈키컵 결승 1차전을 위해 말레이시아로 향하는 비행기에서는 부상을 당한 선수에게 “너를 편안한 자리에 앉혀야 하는데 잊어버려서 미안하다”며 비즈니스 석을 양보하고 이코노미 석을 자처하기도 했다.

또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져 고개를 숙이고 있던 선수들에게 “우리는 최선을 다했다. 왜 그렇게 풀이 죽어 있나”라고 위로해 베트남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주기도 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