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13시간 3분 점자 수능’ 김하선 양 연세대 합격
더보기

‘13시간 3분 점자 수능’ 김하선 양 연세대 합격

임우선 기자 입력 2018-12-15 03:00수정 2018-12-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청각 장애 딛고 수시전형 통과
지난달 치러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시청각 중복장애로 13시간 3분간 수능 응시에 도전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준 김하선 양(18·사진)이 14일 연세대 교육학과에 수시전형으로 합격했다(본보 11월 19일자 A2면 참조).

서울맹학교에 재학 중인 김 양은 앞을 전혀 볼 수 없고 귀도 거의 들리지 않는 선천성 장애를 가졌지만 올해 수능에 도전해 271쪽에 달하는 점자 수능 문제지를 풀어 전국에서 가장 늦게까지 수능을 본 수험생으로 기록됐다. 합격 소식을 전해 들은 김 양은 “장애학생을 위한 더 나은 교육제도를 고민하고 싶었는데 교육학과에 합격해 정말 기쁘다”며 “비장애인과 장애인 통합교육 시스템이 잘돼 있는 미국이나 교육 선진국으로 불리는 핀란드에 교환학생을 가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김 양은 “시청각장애인이 입학하는 게 학교도 처음일 것이어서 헤쳐 나가야 할 게 많고, 걱정도 많이 된다”면서 “하지만 제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많은 부분이 달라질 수 있다고 믿는다”고 했다.
 
임우선 기자 imsun@donga.com
주요기사
#수능#연세대학교#서울맹학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