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함안 우거리서 11m 대형 아라가야 가마터 발견
더보기

함안 우거리서 11m 대형 아라가야 가마터 발견

뉴시스입력 2018-12-13 16:53수정 2018-12-13 17: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가 14일 아라가야 토기 생산 거점인 함안군 법수면 일대 ‘토기가마터’ 와 ‘토기폐기장’을 조사한 성과를 공개한다.

4월부터 조사해 이번에 확인된 가야 토기 가마터는 2004년 존재를 확인한 후 14년 만에 처음 조사한 곳이다. 대형 아라가야 가마터 1기와 폐기장 1기다.
가마터는 길이 약 11m, 최대 너비 2.5m, 잔존 깊이 1.1m 정도다. 기존의 조사로 확인한 가마가 모두 7m 이하인데 비해 큰 규모다. 법수면 일대에 분포한 각 가마의 크기에 따른 토기 생산방식, 기종구성을 비교 분석할 수 있는 좋은 연구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가마 구조는 토기를 두는 소성부와 연기가 빠져나가는 연도부 사이에 낮은 계단이 있는 등요(登窯)다. 기존에 확인된 다른 가마들이 계단이 없는 무계단식 등요인 것과는 조금 다르다.

가마와 폐기장 내부에서는 다양한 토기가 발견됐다. 삿자리무늬 짧은목항아리가 대부분이다. 화로형 그릇받침, 통형 굽다리접시, 큰 항아리등 주변 가마터에서 확인된 유물보다 더 다양한 유물도 소량으로 출토했다.

주요기사

토기유물들은 함안을 중심으로 영남에 넓게 분포하는 양식의 고식도질토기다. 토기가마가 등요로 발전하면서 제작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으로 가마 구조와 토기에 대한 분석을 통해 아라가야의 토기생산기술 발전상을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그동안 함안의 아라가야에 대한 발굴조사는 고분 중심으로 이뤄졌다. 이 점에서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의 토기생산지 발굴조사는 아라가야 조사연구 영역을 새롭게 넓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

이번 발굴조사는 아라가야의 토기 생산체계와 유통구조를 입체적으로 검토하기 위한 기초조사다.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아라가야의 토기문화를 구체적으로 밝히기 위한 심화연구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