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창동 ‘버닝’, LA·토론토 영화비평가협회 외국어영화상 ‘2관왕’
더보기

이창동 ‘버닝’, LA·토론토 영화비평가협회 외국어영화상 ‘2관왕’

뉴스1입력 2018-12-10 15:17수정 2018-12-10 1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버닝’ 포스터 © News1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이 로스엔젤레스 영화비평가협회(LAFCA)와 토론토 영화비평가협회(TFCA)에서 각각 외국어영화상과 남우조연상 수상작으로 지명됐다.

10일 ‘버닝’의 제작사 파인하우스필름에 따르면 2018년 로스엔젤레스 영화비평가협회(LAFCA)는 ‘버닝’을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발표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어느 가족’도 함께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더불어 배우 스티븐 연은 휴 그랜트를 제치고 남우조연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또한 토론토 영화비평가협회(TFCA)도 ‘버닝’을 외국어영화상, 남우조연상 수상 작품으로 지명했다. 12월은 각종 해외 비평가협회들이 매년 투표를 통해 그 해 우수한 작품들을 선정하는 시기로, 각 협회들은 시상식 전에 홈페이지와 SNS에 미리 수상작들을 발표한다.

특히 로스엔젤레스 영화비평가협회의 경우, 최우수 작품상 부문에도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와 경합을 벌인 러너 업(runner-up, 차점자)으로 ‘버닝’을 선정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한편 유아인은 ‘버닝’으로 뉴욕 타임즈에서 선정한 올해의 배우들 중 동양인 배우로는 유일하게 이름을 올리며 유례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