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차기상륙함 네 번째 ‘노적봉함’ 해군에 인도…내년 중 임무 투입
더보기

차기상륙함 네 번째 ‘노적봉함’ 해군에 인도…내년 중 임무 투입

뉴스1입력 2018-11-21 10:17수정 2018-11-21 10: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병력 300여명·상륙돌격장갑차 등 탑재
21일 오후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해군에 인도되는 차기상륙함(LST-II)인 ‘노적봉함’. (방위사업청 제공) 2018.11.21/뉴스1

방위사업청은 21일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차기상륙함(LST-Ⅱ)인 ‘노적봉함’을 해군에 인도한다고 밝혔다.

2014년 11월 첫 번째 차기상륙함 천왕봉함을 인도한 것을 시작으로 천자봉함, 일출봉함에 이은 마지막 네 번째 함정이다.

노적봉함은 기존 해군이 보유한 고준봉급 상륙함 대비 기동속력, 탑재능력 및 장거리 수송지원 능력 등의 성능이 향상됐다.

4900t급의 노적봉함은 최대속력 23노트(약 40㎞/h)로 항해 가능하며, 120여명의 승조원이 운용한다. 함내에 국산 전투체계와 지휘통제체계를 갖춘 상륙작전지휘소를 보유해 효과적인 작전지휘가 가능하다.

병력 300여 명, 상륙주정 3척, 전차 2대, 상륙돌격장갑차 8대를 동시에 탑재할 수 있고 함미 갑판에 상륙기동헬기 2기가 이·착륙할 수 있다.

이로써 해상과 공중으로 동시에 전력을 투사하는 ‘초수평선 상륙작전’ 수행능력을 보유한 함정으로 평가받는다는 것이 방사청의 설명이다.

노적봉함은 2015년 11월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를 시작해 국방기술품질원의 정부 품질보증을 받았다. 앞으로 4개월간 해군의 승조원 숙달훈련 등의 과정을 거쳐 내년 전반기 중 임무에 투입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방사청 상륙함사업팀장인 이제동 해군 대령은 “노적봉함이 전력화되면 강화된 탑재능력을 바탕으로 기 전력화된 차기상륙함들과 함께 해군의 주력 상륙함으로 활약이 기대된다”며 “또한 평시에는 도서기지 물자수송, 재난구조 활동 등의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며 평화유지활동(PKO)을 통한 국위선양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내 지명도 높은 산의 봉우리를 상륙함의 함명으로 사용해 온 해군의 관례에 따라 목포 유달산의 ‘노적봉’을 함명으로 정했다.

노적봉은 임진왜란 당시 이순신 제독이 노적봉 바위에 볏짚을 덮은 후 군량미로 위장하여 왜군의 침략을 저지하고 아군의 사기를 높인 역사적 의미를 가진 곳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