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 장면이 부른 오해 “댁이 마크롱 부인이슈?”
더보기

이 장면이 부른 오해 “댁이 마크롱 부인이슈?”

동정민 특파원 입력 2018-11-14 03:00수정 2018-11-14 09: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종전 100주년 행사 佛할머니 질문… 메르켈, 불어로 “독일 총리랍니다”
10일(현지 시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00년 전 제1차 세계대전 정전협정을 맺은 프랑스 콩피에뉴 숲에서 만나 손을 맞잡고 다정하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콩피에뉴=AP 뉴시스
“당신이 마담 마크롱인가요?”

10일(현지 시간) 하얀색 털모자와 털목도리를 한, 키 작은 프랑스 할머니가 보라색 장갑을 끼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악수를 하면서 이렇게 물었다. 제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을 맞아 100년 전 정전협정식이 있었던 프랑스 콩피에뉴 숲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메르켈 총리가 기념식을 가진 뒤 초대된 이들과 인사를 나누는 자리에서였다.

올해 101세인 이 할머니는 마크롱 대통령의 손을 잡으며 “불가능한 일이 벌어졌어요. 나 같은 작은 할머니가 공화국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있다니, 정말 환상적인 일이에요”라고 감격에 겨워했다. 이어 옆에 있던 메르켈 총리를 향해 “당신이 마담 마크롱인가요”라고 물었다. 다정한 모습에 두 사람을 부부로 착각한 것이다. 메르켈 총리(64)는 마크롱 대통령(41)의 24살 연상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보다 한 살 어리다.

메르켈 총리는 고개를 숙여 눈을 맞추며 독일어로 “저는 독일 총리입니다”하고 답했다. 잘 듣지 못한 할머니가 다시 “당신이 마담 마크롱인가요”라고 물었다. 메르켈 총리는 살짝 당황한 표정을 지었지만 이내 할머니의 귀에 가까이 대고 프랑스어로 “저는 독일 총리입니다”라고 이야기하며 웃었다. 할머니는 이에 특별한 반응 없이 계속 “환상적인 일이에요”라고 감격스러워했다.

이 에피소드는 당시 장면을 녹화한 한 프랑스 방송사가 12일 방영하면서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프랑스와 독일 정상들이 화해의 손을 맞잡는 감동적인 행사에 마침표를 찍는 아주 감동적인 장면”이라고 평가했다. 두 정상은 최근 들어 자유주의와 유럽 통합을 이끌며 부부처럼 다정한 모습을 수차례 보여 ‘메르크롱’이라는 신조어를 낳기도 했다.

파리=동정민 특파원 ditto@donga.com
주요기사
#독일 총리#메르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