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싸움닭 이미지’ 이재명, 경기도 국감서 ‘미소 방어전’
더보기

‘싸움닭 이미지’ 이재명, 경기도 국감서 ‘미소 방어전’

뉴스1입력 2018-10-19 18:09수정 2018-10-19 18: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경기도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2018.10.19/뉴스1 © News1

이재명 경기지사, 싸움닭 이미지 벗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일 경기도청에서 치러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시종 미소를 띤 표정으로 임해 관심을 받았다.

이 지사는 그동안 자신을 향한 정치공세에 거침없는 발언과 공격적인 태도로 받아쳐 정치권에서 대표적 싸움닭 이미지가 강했다.

이 지사는 이날 정치철학에 대한 지적이나 생애최초 청년국민연금 등 정책 공세에도 적극적인 반박 의견보다 “의원님 지적에 공감한다”며 미소 띤 표정으로 방어전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반면, 개인사에 대해선 국정감사에 적합하지 않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항간의 오해에 대해 추가시간을 요청하면서 적극 설명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대구 달서병)이 제기한 조폭연루설에 대해서는 “공직자로서의 자질 문제로 사실이면 정치를 그만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강한 의견을 피력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에 대해 “민선7기 시작 이후 적지 않은 시간 동안 도정과 관련없는 개인사로 시간을 허비하는 것을 아까워하고 있다”며 “개인사를 비롯해 여러 논란을 빨리 매듭짓고 경기도정에 충실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한 만큼 더 이상의 논란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인 듯 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한편, 이날 경기도 국감은 시작부터 여배우 김부선씨와의 관계, 형님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 등 최근 이 지사를 둘러싼 사적인 문제를 검증하려는 야당과 국정감사 본연의 목적에 충실해야한다는 여당 의원 간 의견 충돌로 거친 분위기가 펼쳐졌다.

특히 조원진 의원이 인터넷상에 떠도는 녹취파일을 국감장에서 틀겠다고 주장하자 여야 의원간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경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