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여곡성’ 손나은 “세트장서 샤워 중 귀신 봤다…소름 끼쳐”
더보기

‘여곡성’ 손나은 “세트장서 샤워 중 귀신 봤다…소름 끼쳐”

뉴스1입력 2018-10-17 11:34수정 2018-10-17 13: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배우 손나은이 ‘여곡성’ 촬영 중 귀신을 봤다고 했다.

손나은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진행된 영화 ‘여곡성’(유영선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귀신 본 얘기를 해달라’는 요청에 “세트장에 귀신 많이 출몰하는 숙소가 있다. 마지막 촬영에 새벽에 씻고 가려고 그 방에 씻으러 갔다가 머리 말리고 있었는데 그 현관물에 센서등이 켜져서 현관문을 봤다”며 문이 열리고 누군가가 지켜보고 있었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그는 “매니저인가 보다 하고 얘기를 하려고 했는데 닫히더라. 이따 내려가서 말해야지 하고 내려가서, 아까 부르러 왔었느냐고 했더니 차에서 자고 있었다더라. 키는 제가 갖고 있었고, 현관을 잠그고 있었는데 ‘어떻게 문을 열었지’ 하면서 나중에 소름이 끼치더라”고 설명했다.

‘여곡성’은 특별한 능력을 갖고 있는 옥분(손나은 분)이 연인 모를 죽음이 이어지는 저택에 우연히 발을 들여놓게 되고 비밀을 간직한 신씨부인(서영희 분)과 집안의 진실의 진실을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공포, 호러 영화다. 1986년작 ‘여곡성’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손나은이 주인공 옥분 역으로 처음 상업영화 주연을 맡았다. 이어 6년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서영희가 신씨부인 역을, 이태리가 한양 최고의 박수 무당 해천비 역을 맡았다. 또 박민지가 또 다른 비밀을 간직한 여인 월아 역을 맡았다.

‘여곡성’은 오는 11월 8일 개봉한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