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가로채널’ 이영애, 배우 아닌 엄마로서의 일상 공개
더보기

‘가로채널’ 이영애, 배우 아닌 엄마로서의 일상 공개

뉴스1입력 2018-09-26 07:11수정 2018-09-26 07: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BS ‘가로채널’ 화면 캡처 © News1

국민배우 이영애가 엄마로서 보내는 일상은 어떨까.

25일 오후 11시부터 방송된 SBS ‘가로채널’에서는 이영애와 쌍둥이 자녀의 사랑스러운 일상을 담아내 보는 이들에게 힐링을 선사했다.

이영애는 자녀들과 함께한 ‘일상 브이로그’ 영상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영애는 “쌍둥이 딸, 아들과의 일상을 자연스럽게 담아봤다며 부담 없이 봐달라”고 전했다. 스튜디오 현장에는 이영애의 쌍둥이 자녀가 직접 방문해 엄마 미소를 자아냈다.

이영애는 쌍둥이 남매의 고향인 양평 문호리를 방문하며 자녀들과의 막간 드라이브를 즐기기도 했다. 운전을 하던 이영애가 “졸립다”며 “신나는 노래를 틀어달라”고 하자 딸 승빈은 ‘아모르파티’를 재생해 스튜디오에 웃음 폭탄을 터뜨렸다. 이어 한적한 양평의 풍경을 배경으로 승빈, 승권과 함께 한가로운 한때를 보냈다. 이 가운데, 이영애의 독보적인 미모는 마치 CF 촬영을 방불케해 감탄을 자아냈다.

이영애는 양평 문소리 고향집 뒷마당 텃밭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해에는 배추 100포기를 심었다”며 “일가친척과 이웃의 도움으로 김장을 마쳤다”고 전했다. 화가 날때는 어떻게 하냐는 양세형의 질문에는 “소리를 높이기 보다는 오히려 낮은 목소리로 화낸다”고 훈육법을 전하기도 했다.

또 쌍둥이 남매와 함께 송편을 빚으며 단란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아들 승권은 엄마를 닮은 송편을 빚어 선물해 엄마 미소를 자아냈다.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던 이영애는 소파에 앉다 스르르 잠들어 고단한 엄마의 일상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시청자들에게는 ‘대체불가’한 국민 배우로의 모습이 익숙했지만 어딘가 낯설 것 같았던 ’엄마 이영애’는 친근한 반전 모습으로 또 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쌍둥이 자녀와 함께한 자연스러운 하루 일상은 보는 이들에게도 힐링을 안겼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