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임신한 아내 대신 ‘구역질·무기력’ 호소한 류승수…쿠바드 증후군 뭐길래?
더보기

임신한 아내 대신 ‘구역질·무기력’ 호소한 류승수…쿠바드 증후군 뭐길래?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9-25 16:03수정 2018-09-25 16: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상이몽2’ 캡처

배우 류승수(47)가 둘째를 임신한 아내 윤혜원 대신 입덧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2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류승수가 임신한 아내와 함께 산부인과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류승수는 “배고프다”는 아내의 말에 아침을 만들어줬다. 요식업을 한 경험이 있는 류승수는 윤혜원이 원하는 것을 뚝딱뚝딱 만들었다. 윤혜원은 남편이 해준 김치볶음밥, 라면, 바나나 구이 요리를 맛있게 먹은 반면, 류승수는 원래 아침은 잘 먹지 않는다면서 미숫가루만 먹고 아내가 식사하는 모습만 바라봤다.

이후 류승수는 아내와 함께 검진을 위해 산부인과를 찾았다. 윤혜원은 “첫째 나율 임신했을 때도 오빠가 정기 검진 같이 가줬다. 아이 낳고 조리원 갔을 때도 먹고 자고 케어해주고 엄청 신경써줬다. 병원에서도 한 달 내내 같이 있는 분은 처음 봤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류승수는 쑥스러워하며 “그때 일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임신 14주차인 윤혜원은 초음파 검사를 받았고, 아이는 매우 건강한 상태였다.

하지만 아빠인 류승수의 상태는 다소 좋지 않았다. 류승수는 의사에게 “밤에 구역질 나고 만사가 무기력 해졌고, 둘째 이후 생긴 이후 컨디션이 안 좋다”고 토로했다.


이에 의사는 “쿠바드 증후군이 있다. 남편의 입덧인데, 의학적으로 인정하고 있지는 않다”면서 “감정이 풍부하신 분에 있어서 더 잘 나타난다”고 덧붙였다.

입덧, 요통, 불면증, 피로감 등 임신으로 인해 아내가 겪는 증상을 남편이 똑같이 겪는다는 ‘쿠바드 증후군(Couvade Syndrome)’은 ‘알을 낳다’는 뜻의 프랑스어(couver)에서 나온 말이다.

주요기사

을지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창해 교수는 과거 동아일보에 “드라마처럼 예비 아빠들이 겪는 일반적인 현상은 아니다. 아내의 임신으로 인해 남편도 함께 심리적으로 긴장하고 불안해할 경우 나타날 수 있는 증세”라고 밝힌 바 있다. 즉, 불안감이 만들어내는 일종의 환상임신증상인 셈이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