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페더러-조코비치 복식조, 레이버컵 첫 경기에서 패배
더보기

페더러-조코비치 복식조, 레이버컵 첫 경기에서 패배

뉴스1입력 2018-09-22 15:42수정 2018-09-22 15: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로저 페더러(세계랭킹 2위·스위스)와 노박 조코비치(3위·세르비아)가 처음으로 복식 조를 이뤘지만 첫 경기에서 패배했다.

페더러-조코비치 조는 22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열린 2018 레이버컵 테니스 대회 첫날 복식 경기에서 케빈 앤더슨(9위)-잭 소크(10위·이상 미국) 조에 1-2(7-6 3-6 6-10)로 역전패를 당했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페더러-조코비치가 복식조를 이룬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화제를 모았다. 페더러는 ‘테니스 황제’라고 불리는 최고의 테니스 선수다. 조코비치 역시 올해 윔블던과 US오픈 정상에 오르는 등 세계 정상급 기량을 갖고 있다.

높은 관심을 받은 둘은 1세트에서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2세트에서 힘 없이 패한 뒤 3세트에서는 타이브레이크까지 가는 접전 끝에 무릎을 꿇었다.

유럽은 페더러-조코비치 조 외에 단식에 출전한 그리고르 디미트로프(7위·불가리아), 다비드 고팽(11위·벨기에), 카일 에드문드(23위·잉글랜드)가 모두 승리, 3-1로 앞서 나갔다.

한편 레이버컵은 테니스의 전설 로드 레이버(호주)를 기리기 위해 지난해 창설된 대회로 12명이 유럽팀과 비유럽팀으로 나눠 경기를 치르는 대회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