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훈련이 곧 실전” 15kg장비 메고 땀목욕
더보기

“훈련이 곧 실전” 15kg장비 메고 땀목욕

김예윤 기자 입력 2018-08-10 03:00수정 2018-08-12 14: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소방후보생 83명 폭염속 야외훈련
4인1조로 지하 -고층건물 진입… 4kg 방화복 입고 화재진압 ‘헉헉’
“훈련받으며 소방관 무게감 깨달아”


컴컴했다. 뿌연 연기 속에 쉴 새 없이 울리는 ‘삑’ 하는 경보기 소리가 신경을 긁고 지나갔다. 산소호흡통의 산소가 많이 남지 않았다는 신호다. 들이켜는 숨을 아끼며 왼손은 벽을 짚고 오른손은 호스를 잡은 채 오리걸음을 걸었다. 등에 멘 8kg 무게의 산소호흡통과 두꺼운 방화복 때문에 움직이기 쉽지 않았다. 바깥으로 나와 헬멧을 벗자 땀 때문에 이마와 목덜미에 머리카락이 엉겨 붙어 있었다.

8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서울소방학교 훈련장. 낮 최고기온 35.2도의 폭염에 4kg 방화복을 입고 15kg에 가까운 장비를 멘 이들이 있었다. 소방공무원 임용 후보자 83명이다. 지난달 23일부터 3주간 진행된 야외 화재대응훈련의 마지막 날에 동행했다.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3일 서울 서초구 서울소방학교에서 소방공무원 신규 임용 후보자들이 방화복을 입은 채 물을 맞으며 체력 단련을 하고 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이날 진행된 훈련은 지하층과 고층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때 인명구조와 화재진압·탈출, 4인조 화재진압 전술이었다. 각 4인으로 구성된 20여 조가 지하 2층, 지상 7층의 훈련탑 건물 곳곳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먼저 지하 1층에서는 화재가 난 건물로 진입하는 훈련부터 시작했다. 일렬로 쪼그려 앉은 4명의 훈련생 중 맨 앞 훈련생이 문손잡이를 잡았다. 교관이 쏘는 붉은 레이저 점에 맞춰 두 번째 훈련생이 호스를 붙잡고 문 모서리 2곳에 물을 뿜었다. 살짝 열린 문틈을 향해서도 살수한 후 문을 닫았다. “현장에서는 15초를 세지만 여기서는 5초를 센다”는 서울소방학교 김영주 교관의 말에 훈련생들이 다섯까지 센 후 같은 작업을 반복했다.

건물에 진입한 후에는 화점(火點)을 발견하고 정확하게 진압하는 연습이 이어졌다. ‘불 화(火)’자가 적힌 종이를 향해 물을 발사한 후 잠시 호스를 내려놓는다. 이 학교 박규상 교수는 “재산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신속하게 불을 끄기 위한 연습”이라고 말했다.

6층에서 이뤄진 고층 인명구조 훈련은 지하 훈련보다 한층 어렵다. 실제 상황과 더욱 비슷하도록 암흑 속에 희뿌연 연기를 피운다. 실내는 미로로 만들어져 있다. 시각에 의존하면 공포심에 길을 잃기 쉬운 현장에서 다른 감각으로 인명구조 연습을 하기 위해서다.

주요기사

어둠 속에서 들고 온 25kg의 사람 모형을 바닥에 내려놓자 교관은 “실컷 요(要)구조자 찾아와 놓고 죽게 둘 거야”라며 호통을 친다. 잠시 당황하던 훈련생들이 급히 보조 산소마스크를 사람 모형의 머리에 씌웠다. 자신이 호흡하는 데 써야 할 산소를 나눠 쓰는 셈이다.

땀범벅으로 건물에서 나온 김예진 훈련생(26·여)은 “처음 이 직업을 선택할 때부터 각오는 했었지만 훈련을 받으며 직업의 무게를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반기에는 응급구조·구급 훈련 등이 예정돼 있다. 훈련을 무사히 마친 후보자들은 내년 1월 임용된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훈련#15kg장비#땀목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