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추신수, 연속 출루 행진 52경기서 마감
더보기

추신수, 연속 출루 행진 52경기서 마감

뉴시스입력 2018-07-22 12:21수정 2018-07-22 12: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의 연속 경기 출루 행진이 막을 내렸다.

추신수는 2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MLB)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 4타수 무안타 2삼진을 기록했다.

이날 추신수는 클리블랜드 선발 카를로스 카라스코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하면서 출루에 실패했다.

1회말 첫 타석에서 3루수 앞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3회 클리블랜드 선발 카를로스 카라스코를 상대로 4구 만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추신수는 6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주심이 스트라이크 존을 벗어난 공에도 스트라이크를 선언하면서 추신수는 불리한 카운트에서 승부할 수밖에 없었고, 결국 삼진을 당했다.

8회 네 번째 타석에 나온 추신수는 2루수 앞 땅볼로 선행주자를 아웃시켰다. 추신수는 1루에서 대주자로 교체됐다.

추신수의 연속 경기 출루 행진은 52경기에서 마감됐다. 52경기 연속 출루는 텍사스 구단 단일 시즌 최장 기록이다.

주요기사

이날 무안타에 그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91로 낮아졌다.

텍사스는무려 21안타를 맞고 3-16으로 완패를 당했다. 4연패를 당한 텍사스는 시즌 41승 58패를 기록해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