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인비 ‘통큰 선행’… 2년째 유기동물 사료 10t 기부
더보기

박인비 ‘통큰 선행’… 2년째 유기동물 사료 10t 기부

김종석기자 입력 2018-07-21 03:00수정 2018-07-21 06: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소에도 ‘반려견 사랑’ 유별나
‘골프 여제’ 박인비가 경기 성남시 자택에서 반려견 리오와 다정하게 카메라 앞에 섰다. 박인비 제공
2015년 8월. 박인비(30)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포틀랜드 클래식 출전을 포기했다. 17년째 동고동락한 반려견 ‘세미’의 건강이 악화됐기 때문이었다.

2018년 5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 출전한 박인비는 반려견 전용 펜션을 숙소로 썼다. 반려견 ‘리오’를 배려한 결정이었다. 당시 박인비는 KLPGA투어 첫 우승을 달성한 뒤 리오와 기쁨을 나눴다.

‘골프 여제’ 박인비의 반려견 사랑은 유별나다. 박인비는 초등학교 5학년 때인 1999년 아버지에게서 우승 선물로 세미를 받은 뒤 20년째 반려견과 각별한 인연을 유지하고 있다. 코커스패니얼과 진돗개 잡종견인 세미는 박인비의 2001년 미국 유학길에도 동행했다. “낯선 땅에서 외롭고 힘들 때마다 세미가 큰힘이 됐어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뒤 귀국한 박인비에게 남편 남기협 씨는 골든 레트리버 리오를 선물했다. 그로부터 두 달 후 세미가 세상을 떠난 뒤 리오가 그 빈자리를 메우고 있다.

잠시 국내에 머물고 있는 박인비는 몸무게가 37kg인 리오와 경기 수원의 애완견 수영장에 다니거나 바다 여행과 캠핑 등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투어 생활을 하느라 떨어져 있을 때는 영상통화까지 한다. 박인비는 “리오는 성격이 순하고 애교도 많다. 인내심도 강하다”며 “리오가 대형견이다 보니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안 주려 신경 쓴다”고 말했다.


반려견을 가족처럼 여기는 박인비는 최근 2년 연속 동물자유연대에 유기동물을 위한 사료 10t을 기부했다. 동물자유연대 관계자는 “2001년 출범 후 역대 최대 규모 개인 기부”라고 밝혔다. 박인비는 “반려견과 함께하는 삶 속에서 큰 힐링과 기쁨을 느낀다. 작게나마 상처받은 아이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박인비가 기부한 사료는 반려동물복지센터와 전국 6개 사설보호소에 전달돼 유기견 보호에 활용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박인비는 10년 넘게 전 세계 난치병 아이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국제 비영리 단체 메이크어위시 재단의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기부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또 1억 원 이상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에도 가입했다.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박인비#물자유연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